[더바디샵]화이트머스크 샤워젤, 바디로션, 미스트, 바디버터 The bodyshop white musk line reviews

꾸밈/그외

2016.11.05 06:30

왼쪽부터 더바디샵 화이트 머스크 샤워젤, 바디로션, 미스트, 바디버터.

맨 왼쪽에 걸려 있는 뭉실이 같은 건 배쓰릴리 미니 라일락. 샤워젤 거품낼 때 쓴다.

지금은 이 라인이 리뉴얼되어서 용기가 바뀌었는데...

배쓰릴리, 샤워젤, 바디로션은 국내에서 샀고, 바디미스트와 바디버터는 면세로 구입했다.

옛날에 사서 가격도 솔직히 잘 기억나지 않고, 귀찮아서 일괄 면세가로 적는다.


향기는 더바디샵의 유명한 화이트머스크 라인 그대로.

파우더리하면서 여성스러운 향인데, 베이비파우더 냄새가 아니라, 화장용 분냄새 같은 향기.

대체적으로 여자들보다는 남자들에게 반응이 더 좋은 향이었다.

이 라인을 쓴 날에는 "좋은 냄새 난다!", "너 향수 뭐 써?", "(킁킁)이거 뭐야? "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음...ㅇ<-<


화이트머스크 샤워젤 The body shop white musk sumtuous silk shower gel(250ml, 면세정가 12달러).

배쓰릴리나 스펀지 등에 짜서 거품을 낸 뒤 몸을 씻을 때 사용하면 되는 제품...인데 내가 이걸 왜 적고 있지.

쇼핑몰 홈페이지도 아니고 원...ㅇ<-<


향도 좋고 다 좋은데 음... 헹굼이 잘 안 된다.

뜨거운 물로 계속 씻어내도 묘하게 미끌거리는 느낌이 남아있어서 그게 좀 아쉬웠다.

이걸로 거품을 냈던 배쓰릴리를 나중에 세척할 때도 거품이 계속 나서 한참 빨아야했고.


원재료.


화이트머스크 바디로션 The body shop white musk smooth satin body lotion(250ml, 면세정가 15달러).

바디로션. 위에 적은 샤워젤과 조합하면 향이 하루종일 간다.
마치 내가 보라색 비누거품 같은데 싸여서 돌아다니는 기분.
특히 이거 바르고 줄넘기하면 뛸 때마다 화이트머스크가 화!!!화!화!!이트!!! 머!!!스!!크크크!!!! 하고 외치는 느낌.

그런데 엄밀하게 따지자면, 샤워젤보다 로션 냄새가 좀... 먼지 냄새 같은 게 섞여서 별로...
막상 바르고 나면 남들은 크게 의식 못 하는데, 내게만 느껴지는 그런 유쾌하지 않은 향이 있다.
그리고 로션이 묽어서 바를 때 좀 미끌거리는 느낌도 별로...인데 왜 샀지. ㅇ<-<

원재료.


화이트머스크 바디미스트 The body shop white musk fragrance mist(100ml, 면세정가 15달러).

아, 이거 리뉴얼 되고 왜!! 유리용기로 바뀌어서!!! 갖고 다니면서 뿌리기 참말로 귀찮네. ㅠㅠㅠㅠㅠ

예전에 플라스틱 용기로 된 걸 선물 받았는데, 그게 마음에 들어서 재구매했더니 유리로 바뀌었다. ㅠ

바디미스트라고 되어있긴 한데 향의 농도가 오드코롱과 오드뚜왈렛 중간 정도여서 향수 대용으로 쓸만하다.

오히려 수분공급용 미스트처럼 온몸에 뿌리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머리가 아플 정도고.

화이트머스크 특성상 지속력이 좋고 잔향도 은은한 비누향 같아서 향수 대신 쓰고있다.

개인적으로는 샤워젤+로션 조합보다 샤워젤+미스트 조합의 향기와 지속력이 훨씬 만족스럽다.


원재료.


화이트머스크 바디버터 The body shop white musk body butter(250ml, 면세정가 12달러).

바디버터라고는 되어있는데 좀 많이 묽다.
보통 더바디샵의 바디버터는 뚜껑을 연 채로 용기를 뒤집어도 내용물이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로 되직한데,
이 제품은 약간만 기울여도 줄줄 흐른다. 떠먹는 요거트 정도의 농도? 버터가 아니라 그냥 바디크림 수준.

원재료.


마지막으로 질감 비교. 왼쪽부터 샤워젤, 바디로션, 바디버터.

젤과 로션은 꿀 정도의 농도이고, 버터는 위에 적은 대로 요거트와 비슷.

솔직히 샤워젤+로션/버터+미스트로 마무리하면 온종일 화이트!!!!머스크!!!!!!!!인 기분이다.

그래서 난 샤워젤은 화이트머스크로 쓰고 ㅈㅅㅈ 울트라베이비크림 바르고 미스트 뿌리고 끝.

이렇게 하면 화이트머스크가 내 코에 대고 소리지르는 것 같지도 않고, 은은한 향이 오래 가서 좋다.


이번 글은 뭔가... 오랜만에... 블로그 초창기같은 말투로(내 마음 내키는대로 마구) 적어버렸다. ㅇ<-<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