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helsea Simpson

[미역국]감칠맛이 꽉 찬 소고기미역국 만들기, 사태로 미역국 만드는 법 본문

만들어먹기/국물소스

[미역국]감칠맛이 꽉 찬 소고기미역국 만들기, 사태로 미역국 만드는 법

첼시♬ 2017.02.23 06:31

처음으로 도전해보는 미역국.

임자가 따로 있는 서프라이즈 미역국이어서 여러 모로 공을 들였다.


소소한 얘기는 접어두었다.


재료는 갖고 있던 자른 미역을 쓰고, 고기는 한우 사태 1등급으로 골랐다.

이번에 미역국을 끓여보고 느낀 점은... 육수가 정말 중요하다는 것. +_+(육수=치트키!!!)

국에 자신이 없었는데, 육수만 잘 뽑아도 국 기본은 한다는 걸 이번에 깨달았다.

육수 뽑는 과정은 바로 밑에 적어놓았다.




집에 껍질과 대가리만 남은 황태가 있어서...(살은 발라서 야금야금 읍읍...). 다시마와 함께 육수를 냈다.

황태육수는 국물에 구수한 감칠맛을 더해준다. 북어 육수를 내도 된다.

멸치, 새우 등은 된장국, 국수국물 등의 육수로 좋지만, 미역국에 쓰기는 개성이 강하다.

(멸치는 비릿한 바다냄새가 진하고, 건새우는 달큰한 맛이 강하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육수 재료

따뜻한 물 1.5~2ℓ, 황태 껍질 1마리분(혹은 황태 반 마리), 다시마 너구리 크기로 10~12개


과정요약

①냄비 속 따뜻한 물에 황태 껍질과 다시마를 넣고 30분 정도 담가둔다.

②육수 냄비를 센불로 가열하다가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다시마를 건져내고 약불로 줄여 30분 정도 끓인다.

③완성한 육수를 국, 찌개, 전골 요리, 국수 등 필요한 곳에 사용한다.


따뜻한 물을 냄비에 붓고, 껍질만 남은 황태와 다시마를 넣고 30분 정도 둔다.

난 따로 만들어둔 갈비육수가 500ml 정도 있어서, 황태육수는 1.5ℓ만 만들었다.

나중에 육수를 끓이면서 다시마는 건져낼 것이기 때문에 별도의 다시백에 넣었다.

내가 쓴 황태는 껍질과 대가리 뿐인데, 살이 붙어있는 황태를 쓴다면 반 마리만 써도 충분할 듯.


육수 냄비를 불 위에 올리고 센불로 가열한다.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줄이고 다시마를 건져낸 뒤, 30분 정도 황태 국물을 우려낸다.


잘 우러나온 황태육수.

엄청나게 구수한 향이 난다. 옆에서 숨만 들이쉬었는데 해장되는 기분......ㅇ<-<

육수는 이렇게 해서 준비 끝!




위에서 적다 만 미역국 만드는 과정은 여기서부터 다시...

재료 비율과 대강의 과정은 이윤정님 홈퀴진을 참조하고, 세세한 부분은 내 마음대로 했다.

참조 링크는 여기  소고기 미역국

이번에 내가 쓴 육수는 총 2리터인데, 갈비 삶아서 걸러뒀던 갈비육수 0.5ℓ + 황태다시마육수 1.5ℓ 를 썼다.


재료(6~8인분)

자른 미역 30g, 소고기(사태)300g, 참기름 1T, 다진마늘 1T, 육수 2ℓ, 국간장 3T, 소금

※소고기는 양지, 사태나 기타 국거리 사용


과정요약

①자른 미역은 불려서 물기를 빼두고, 소고기 사태는 찬물에 담가 핏물을 뺀 뒤 한입 크기로 썬다.

②약불로 달군 솥에 참기름을 두르고 마늘을 볶는다.

③솥에 소고기를 넣고 중불로 익히다가, 미역도 넣어 함께 볶는다. 

④볶은 미역에 육수를 붓고 센불로 가열하다가, 끓어오르면 중약불로 줄인다.

⑤미역국을 1~2시간 정도 시머링한 뒤 국간장을 넣고,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조절한다.

 

T=Table spoon=15ml


먼저 자른 미역과 사태를 손질한다.

미역에 물을 부어서 불려두고, 사태에도 찬물을 부어 핏물을 뺀다.

이렇게 해놓고 30분 정도 기다렸다.


30분 뒤, 불린 미역은 물기를 빼고, 사태는 건져서 한입 크기로 쫑쫑 썬다.

사태를 썰면서 중간중간 기름기를 제거했다.

그냥 절단된 국거리를 사면 되었을 것을...ㅇ<-< 왜 사서 고생했지.


냄비를 약불로 달군 뒤, 참기름을 두르고 마늘을 1,2분 정도 볶는다.

사진 찍는다고 허둥지둥대다가 냄비에 좀 눌어붙었다. ㅠㅠㅠ 끓이면서 다 수습되긴 하지만...

마늘은 미역의 비린내와 소고기의 누린내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너무 많이 넣으면 마늘이 미역국 풍미를 잡아먹으니 이 정도만 넣어주는 게 적당한 듯.


참기름에 마늘향이 녹아나오면 소고기를 넣어 함께 볶는다. 불은 중불로 올렸다.

고기에서 육즙이 계속 끓어올라서, 그걸 어느 정도 날리느라 6,7분 가량 볶았다.


불린 미역을 넣어 다같이 볶는다.

미역의 비릿한 내음이 어느 정도 날아가게끔 7,8분 가량 볶았다.

고기와 미역에서 배어나오는 물기가 잦아들어서, 냄비 속에서 지지직 소리가 날 때까지 뒤적거렸다.


볶은 미역에 육수를 전부 붓고 끓인다.

내 냄비는 작아서, 국이 넘치지 않도록 육수를 일단 1.5ℓ만 부었다. 나머지는 간하기 직전에 부으면 된다.

국물이 끓어오를 때까지 센불로 가열한다.


냄비 속이 부글부글 끓어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인다.

뚜껑을 닫고 이대로 최소 1시간 정도 시머링해준다.


시머링(simmering)에서 simmer는 '서서히 끓다, 끓어오르기 직전의 상태'를 의미한다.

즉, 팔팔 끓는 것이 아니라 ..보...글.....보긃...보ㄱ..이런 기조를 유지해야 하는 것.

영상에서 보이듯 간헐적으로 보글거리게 두면 된다.


마냥 센불로 팔팔 끓게 가열하면, 냄비 속 내용물이 풀어져서 국물이 탁해지고, 국물맛도 떨어진다.

이 정도로만 끓여도 국물이 천천히 깊게 잘 우러나오고, 증발량이 적어서 손실도 덜하다.


1시간 가량의 시머링이 끝난 미역국에 나머지 육수를 부었다.

고기가 연해지고 미역이 부들부들하게 익어서, 냄비 속을 휘저으면 하늘하늘 딸려온다.

이대로 한 술 떠먹으면 국물과 함께 미역이 후루룩 넘어가는 상태.


국물맛을 본 뒤, 국간장을 넣어 간을 한다(국간장○, 조선간장○ / 양조간장×, 왜간장×).

간장은 한꺼번에 다 넣지 말고 1T씩 나눠가면서 넣고 간을 본다.

국간장으로 어느 정도 간을 한 뒤 부족하다 싶으면 소금으로 추가 간을 한다.

난 국간장 3T를 넣으니 간이 딱 좋아서 소금을 넣지 않았다.


완성된 미역국!

참기름과 사태의 지방질 때문에 이렇게 자잘한 기름기가 뜬다.

깔끔한 미역국이 먹고 싶다면 참기름을 빼고, 고기도 따로 삶아 육수를 면보에 걸러 쓰면 된다.

취향에 따라 성게나 홍합, 잘게 찢은 북어살 등을 소고기 대신 넣어 끓여도 좋고.


한 숟가락 떠서 먹어보니, 공단처럼 매끄럽고 부들부들한 미역이 국물과 함께 훌훌 넘어간다.

사태에 붙어있는 콜라겐은 쫀득하고, 살코기에서는 고소함이 배어나온다.

미역과 소고기와 황태와 다시마에서 우러나온 감칠맛이 국물에 꽉 차서 빈틈이 없다.

물론 미역국 주인님들 반응도 좋았고. ㅋㅋㅋ 나도 맛있었다! :D





30 Comments
  • BlogIcon sword 2017.02.23 07:52 신고 육수거리할 것들이 비싸서 그냥 볶아서 바로 끊이는데..
    잠시 반성합니다 ㄷㄷㄷ
  • BlogIcon 첼시♬ 2017.02.23 13:20 신고 소드님의 캐나다 장바구니를 (아주 흥미롭게) 보고 있는 사람으로서...
    벤쿠버의 육수 재료는 정말 비싸던데요! ㄷㄷㄷ
    우리나라에서는 일상적인 식료품이 물 건너가면 비싸지는구나 싶었습니다. ㅇ<-<
  • BlogIcon 카멜리온 2017.02.23 11:35 신고 마.. 맛있겠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멸치나 새우 들어간 비릿한 미역국은 별로 안좋아해요. 그래서 굴이나 홍합, 바지락 들어간 미역국도 불호죠.. 역시 미역국은 소고기가 들어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다만 뿌연 사골육수로 만들어 뿌연 미역국도 불호고 맑은 미역국을 좋아해요! 그래서인지 첼시님 미역국은 제 스타일이네요~ 황태는 멸치보다 비린내도 덜하고 더욱 구수하죠~
  • BlogIcon 첼시♬ 2017.02.23 13:21 신고 카멜리온님 미역국 취향이 저와 똑같습니다! +_+
    저도 미역국 하면 소고기라고 생각하고요, 뽀얀 뼛국물보다는 맑은 고깃국물 바탕을 더 좋아해요. ^_^
    황태육수는 정말 비린내도 거의 없고 구수한 감칠맛만 나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
  • BlogIcon 카멜리온 2017.02.24 11:52 신고 오 ㅎㅎ 저랑 완전 동일하시네요 ㅎㅎ
    미역국은 역시 요래야죠!
  • BlogIcon 첼시♬ 2017.02.24 13:26 신고 통했네요! ㅋ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2.23 11:53 신고 주인공이 누굴까요?
    설마 부모님 결혼기념일날 미역국은 안하셨을테고..
    남친? 오~ ㅋㅋ

    미역국은 역시 소고기가 들어가야 제맛이죠.
    전 총각때는 미역넣고 그냥 끊이면 되는줄알았는데...
    이게 손이 생각보다 많이 가는 음식이더라구요.

    저리 황태로 육수까지 하시다니..대단하세요
  • BlogIcon 첼시♬ 2017.02.23 13:23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모님이 주인공 맞습니다. ^_^
    남친에게 이런 정성을 쏟을 리가... 읍읍...

    미역만 달랑 넣고 끓이면 맛이 없을 것 같아서 육수도 준비했어요.
    제가 한식을 워낙 못해서 특별히 더 공을 들였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 BlogIcon Hetsae 2017.02.23 13:39 신고 미역국 좋아해서 항상 먹지만,
    황태를 우려서 육수 하는것 은 생소하며
    진한맛이 나겠어요.
    좋은정보 얻어갑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첼시♬ 2017.02.23 13:47 신고 일반적인 고기육수를 써도 맛있지만 황태를 넣으면 맛이 풍부해지더라고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7.02.23 14:45 신고 저도 황태미역국 자주 해먹는데~ 머리는 건져내고 황태살 불려서 같이넣어도 맛있잖아요^^ 그리고 쌀끈물을 같이 부어주곤 해요 그럼 국물맛이 뭔가 더 부드럽고 진한 느낌이라서..
    아참 그리고 식당 아주머니한테 배운 팁인데
    전체간은 국간장으로 하고 한 수저 정도는 참치액젓이나 까나리액젓을 넣으면 더 맛나다고 하시더라구요!
  • BlogIcon 첼시♬ 2017.02.24 11:29 신고 제가 황태살을 다 뜯어서 비빔냉면 고명으로 얹어 먹어버렸어요. ㅋㅋㅋㅋㅋ
    다음에는 DD님 팁처럼 쌀뜨물과 액젓을 넣어봐야겠어요.
    집에 액젓이 없어서 그 생각을 전혀 못 했네요. +_+
  • BlogIcon CreativeDD 2017.02.24 11:37 신고 비빔냉면에.. 황태살고명... 와 정말 신의 한수시네요~!!
    양념을 쏙쏙 빨아들인 황태살이.. 올마나 맛있었을까~ 상상하니 배가 꼬르륵...!
    아참 그리고 액젓을 넣는 경우는. 고기없이 미역국끓일 때 감칠맛을 올려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싱싱한 소고기가 있다면 이미 감칠맛 폭발하니.. 생략하셔도 될것 같네요^^
  • BlogIcon 첼시♬ 2017.02.24 11:39 신고 앗, 그렇군요!
    쌀국수 볶을 때 피시소스 넣으면 더 복합적인 감칠맛이 폭발하듯, 미역국에도 그런 맛을 더해주나봐요.
    다음에 해물 미역국 끓일 때는 알려주신 방법 써볼게요. +_+
  • howcoolyouare 2017.02.23 15:21 신고 첼시님 요리실력도 대단하시네요~ 항상 보면서 감탄합니다 ^^ 어느 때서부턴가 요 블로그에 자주 들어오면서, 김약국, commune 148 등등이 등장하는 거 보고 저희 동네 주민이 아니실까 생각하면서 친근감 느끼고 있었어요. 일본 여행기, 다이어트 글 보면서 오오 저랑 취향과 포커스(?)가 비슷하시구나 하고 또 기뻤답니다. ㅋㅋ 요리도 그렇고 동네 이야기도 자주자주 올려주세요~ 너무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요 ^_^
  • BlogIcon 첼시♬ 2017.02.24 11:31 신고 어머, 안녕하세요. howcoolyouare님도 근처에 계시나봐요! 주민을 뵙게 되어 저도 반갑습니다. ㅋㅋㅋ
    김약국이나 커뮨에서 오가다 뵈었을 수도 있겠어요. 흐흐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종종 안부 전해주셔요. :D
  • BlogIcon oui? 2017.02.23 16:04 신고 시머링 설명이 엄청 쉽게 와닿아요ㅎㅎㅎㅎ 저도 기름이 살살 흐르는 소고기 미역국을 좋아하는데 황태라니. 이건 엄마 보여드렸다 해달라고 졸라봐야겠(ㅋㅋㅋㅋㅋㅋㅋ)어요. 아후 보다보니 배고프네요...
  • BlogIcon 첼시♬ 2017.02.24 11:31 신고 미역국은 소고기가 진리입니다! +_+
    oui님 어머님 솜씨면 더 맛있는 미역국이 만들어질 것 같아요. ㅋㅋㅋ
  • BlogIcon noir 2017.02.23 16:32 신고 여기요 미역국 정식이요. 주문하고싶....ㅜㅗㅜ 아 배고파
    북어육수라니 상상도 못해본 조합이네여 ㅎㅎ

    북어육수 우릴때 후추 괜찮은가요?
    삼이는... 안절부절....장난아니거든요..
  • BlogIcon 첼시♬ 2017.02.24 11:32 신고 후추는 다행히도 북어, 황태류를 좋아하지 않아요.
    지난번에 불린 황태 먹으라고 줬는데... 먹기 싫었는지 간식 그릇을 발로 차서 엎어버렸어요. ㅇ<-<
    저의 정성은...ㅠㅠㅠ 흑흑...ㅠㅠㅠㅠㅠㅠ ㅋㅋㅋ
  • BlogIcon +소금+ 2017.02.24 10:44 신고 부모님 생신이셨어요? 딸이 끓여준 미역국을 드신 부모님께서 얼마나 뿌듯하셨을까요~~ 첼시님은 참 이쁜 딸이에요~~ ^^
    전 미역국을 정말 좋아해요~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아요~ㅋㅋ
  • BlogIcon 첼시♬ 2017.02.24 11:33 신고 저도 미역국을 좋아해요! :D
    걱정하면서 끓였는데 다행히도 맛있게 되었어요. ㅋㅋ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BlogIcon lifephobia 2017.02.24 12:20 신고 미역국은 항상 물을 붓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황태로 육수를 내니, 지극 정성으로 음식을 만드신 것 같아요.
    살짝 보기에도 너무 맛있어 보이구요.
    어머님께서도 정말 좋아하셨을 것 같아요.
    처음이라 하셨지만, 요리 솜씨는 어디가지 않는가봐여. ^-^
  • BlogIcon 첼시♬ 2017.02.24 13:28 신고 제가 참고한 홈퀴진 요리법이 큰 도움이 되었어요. ㅋㅋ
    육수 넣는다고 얼마나 차이가 날까 했는데 맛의 깊이가 달라지더군요.
    앞으로도 한식 국은 꼭 육수를 넣는 것으로 할 생각입니다. +_+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_^
  • BlogIcon Normal One 2017.02.25 00:00 신고 와.... 이거 엄청 맛있어보여요 ㅜㅜㅜㅜㅜㅜㅜㅜ 생일 때 이 포스팅 엄청 생각날듯...
  • BlogIcon 첼시♬ 2017.02.26 00:36 신고 저에게는 아직 2인분의 미역국이 남아있습니다...! 훗! :D
  • BlogIcon 로빈M 2017.02.25 20:07 신고 오오! 미역국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것 같네요.!
    저도 특별한 분을 위해서 올해 미역국을 끓여보렵니다 ㅎㅎㅎ
  • BlogIcon 첼시♬ 2017.02.26 00:37 신고 받는 분도 좋아하실 거예요.
    미역국은 뭔가 각별한 의미가 느껴지더라고요. ^_^
  • BlogIcon 히티틀러 2017.02.26 23:53 신고 부모님 기념일을 맞이해서 끓이신 건가요?ㅎㅎㅎ
    황태에 다시마로 육수까지 제대로 해서 정말 깊고 진한맛이 나겠네요.
    전 소고기가 비싸다보니 미역국에 참치를 넣어요.
    기름 둥둥 뜨는게 나름 맛있어요ㅎㅎㅎㅎㅎㅎ
  • BlogIcon 첼시♬ 2017.02.27 09:59 신고 오오, 참치미역국 얘기는 많이 들었는데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서 궁금합니다.
    전 참치 넣은 죽을 좋아해서, 미역국에 들어간 참치도 괜찮을 것 같아요.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