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중국차 전문 찻집 '인야'의 아이스티와 망고빤지

밖에서먹기/마포

2017.07.16 06:31

홍대에 있는 찻집 인야.

일행에게 중국찻집에 갈까요, 아님 싱가포르찻집에 갈까요? 라고 물었고, 그 결과 인야에 가게 되었다.


※메뉴판은 접어두었다(더 보려면 클릭).


내부는 이런 구조. 해가 잘 들어서 밝고 쾌적하다.

자리에서 메뉴판을 받아서 설명을 들은 뒤, 카운터에 가서 주문하면 된다.

사실은 밓쿠티님이 맛있다고 하신 말차푸딩이 먹고 싶었는데...!!!

홍대 쪽으로 이전하면서 그 메뉴는 정리했다고 한다. ㅠㅠㅠㅠ 엉어엉엉


우리는 창가 자리에 앉았다.


우리가 주문한 차는 봉황단총 아이스티(7,000원), 대홍포 아이스티(7,000원),

디저트는 슈앙피나이 연유(5,000원), 망고빤지(5,000원)를 골랐다.


내가 고른 건 봉황단총 아이스티(7,000원)였다.

우롱차의 일종이고, 약간 상큼한 느낌이라는 설명에 이걸 택했다.

차 가격이 조금 세긴 하지만 0.5리터들이 피처에 가득 담겨나와서 양은 넉넉하다.

내가 우리는 시간을 신경 쓸 필요 없이 전문가에게 맡기니 편하고 좋았다.

아이스티여서 향은 크게 도드라지지 않지만, 맛은 상큼하고 희미하게 떫은 느낌이 있었다.

점심 메뉴가 기름진 음식이었는데, 이 차를 마시니 입속이 깔끔하게 정리되어서 좋았다.


일행이 골랐던 것은 대홍포 아이스티(7,000원)였다.

이것도 우롱차의 일종이라고 한다.

나도 맛을 조금 보았는데 고소하면서 깔끔한 맛이 인상적이었다.

차에서 나는 산미를 싫어한다면 대홍포가 좋은 선택지가 될 듯.


디저트로 골랐던 슈앙피나이 연유(5,000원)와 망고빤지(5,000원).


슈앙피나이 연유(5,000원)

부드러운 우유푸딩에 연유를 곁들여먹는 디저트.


크리미하면서 묽고 부들부들한 질감이다.

부드러운 우유맛이 특징이기 때문에 약간 심심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망고 빤지(5,000원)

푸딩맛이 워낙 순해서, 이걸 다 먹은 뒤 망고 빤지를 먹었고, 결과적으로 옳은 선택이었다.

크림과 망고를 아주 얇은 팬케이크로 싸놓은 디저트.


팬케이크는 뭔가 얄팍한 계란지단 같은 느낌...?!

촉촉하면서... 찢어지는 느낌도 정말 지단 같다. ㅋㅋㅋ 아트싸커 읍읍...

망고 시럽 단맛은 적당한 편이고, 속에 들어있는 냉동망고맛도 괜찮다.

크림은 뭔가 크리ㅁ빵 안에 들어있는 그런 크림맛 같지만 ㅋㅋ 그래도 빤지는 나름 맛있었다.


이날 받은 간식 봉투. ㅋㅑㅋㅑ


우왕!!! 신나!!!


이렇게 다양한 킷캣이라니 엉엉...ㅠㅠㅠ 최고야...ㅠㅠㅠㅠㅠㅠ


후추가 검수중. ㅋㅋ


그렇게 여러 번 일본을 오가면서도 먹어보지 못 했던 곤약젤리를 드디어!!! :9


□인야 위치는 여기.

신촌에 있다가 홍대로 이전했는데, 신촌 시절의 모습은 밓쿠티님 글을 링크한다.

하루에 차 한잔 :: [카페] 신촌티룸 인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76-17 1층 | 인야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