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움짤]가까운, 더 가까운 고양이 후추

오늘/妙猫

2017.07.22 18:30

궁디팡팡할 때 물지마. 이 팀킬하는 냥아치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번 글은, 앵글에 꽉 차다 못해 넘쳐나는 후추 사진으로만 모았다. 그래서 전신 사진은 없다.

평소 내가 후추에게 느끼는 거리감(...)을 가장 실감나게 담은 글이 될 듯.


열심히 털고르기하는 후추 움짤. ㅋㅋ


털 핥핥 하다가 밖에서 천둥이 치는 바람에 놀란 후추. 혀 낼름한 채 그대로 굳어버렸다. ㅋㅋㅋㅋㅋ


이동장에 넣어서 외출하는데 응앙응앙 울길래 입구를 열어줬다.

물론 목줄을 이동장 내부에 연결해서 맸기 때문에 후추를 통제할 수 있는 상태.

두리번거리다가 '으아니 이게 뭐다냥!'하는 표정이 너무 웃김 ㅋㅋㅋㅋㅋㅋ


'으아니, 이게 뭐다냥!!! ㅎAㅎ'


너. 내가 너 생각해서 여기 담요 깔아준 거 알고 있니?


꼬리를 탁탁 치며 나에게 뭔가 요구하는 후추.


궁디팡팡을 기다리는 것일 게다.


나 팔 아파. 요새 휘젓느라 피곤하단 말이야.


무릎냥 실패ㅠㅠㅠㅠ 으어엉엉 ㅠㅠㅠㅠㅠㅠㅠ


후추야!


나 좀 봐.


'또 귀찮게 왜 그러냥'


뽀뽀!


'내가 성격이 좋아서 참고 해준다냥.'


후추~


'내가 성격이 좋아서 참고 와준다냥.'

손만 뻗으면 자동으로 머리를 갖다댄다. ㅋㅋㅋㅋㅋ


후추!


'아이 좋다냥!'


'귀염 떨었으니까 궁디팡팡 해주겠지?'


'안 해주냥?'


'방향 돌려서 다시 귀염 떨어볼까냥?'


'안 해주냥?!?!'


'이상하냥, 이게 왜 안 통하냥.'


얼룩털을 닮은 얼룩 젤리.


고양이인데 왜 까치발이야. ㅋㅋㅋㅋ


이족보행을 꿈꾸는 고양이...


후추!


'궁디팡팡 안 해 줄거면서 왜 자꾸 부르냥?'


'일단 그 덩어리부터 치우고 대화를 하자냥.'


'또 아니냥?'


'날 또 낚은거냥?'


'자꾸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내가 뽀뽀를 하겠다냥!'


후추에 입덕하려다 입적한 집사는 이만..........ㅇ<-<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