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helsea Simpson

집밥 그러모으기 016(부제 : 쌀국수 퍼레이드) 본문

오늘/오늘하루

집밥 그러모으기 016(부제 : 쌀국수 퍼레이드)

첼시♬ 2017.07.28 22:42

한동안 쌀국수에 꽂혀서 열심히 해먹었다.

메뉴의 특성상 흐리거나 비가 내리거나 끄물거리는 날씨에 만들다보니 사진도 죄다 칙칙하다.

고수와 숙주와 라임만 넣었던 쌀국수.


고수와 숙주와 라임에 청홍고추를 썰어넣었더니 조금 볼만해졌다.


쌀국수에 칠리소스나 해선장 넣는 건 별로 선호하지 않고...

라임즙을 짜넣거나 고추를 더하는 건 좋아한다.

순댓국과 돼지국밥, 설렁탕, 곰탕류에도, 다대기보다는 새우젓과 소금만으로 간 맞추는 걸 좋아한다.


오뚜기의 똠얌꿍맛 컵누들... 똠얌꿍이라는 이름에 맞게 새우를 따로 데쳐서 넣었다.

코코넛밀크향이 좀 도드라지는 게 흠이지만, 나름 시큼한 게 먹을만 했던 한 끼.


샤브샤브용 소고기를 사서 쌀국수에 넣었는데, 이 날 '고기가 들어간 쌀국수다!'라고 기뻐했던 기억이 난다.

고기를 쌀국수 국물에 데치듯 익혔더니 뭔가 밋밋한 맛이 나는 게 조금 아쉬웠다.


그래서 소고기를 따로 구워서 토핑했다.

물장구 한참 치고 귀가해서 배가 고팠던 나머지, 양을 가늠하지 않고 손에 집히는 대로 넣었다.

그래서 그런 걸까... 뭐지, 이 욕망의 결정체 같은 고기고기 쌀국수는...ㅇ<-<

어차피 사는 거 다 고기서 고기니까, 저기압일 땐 고기앞으로


물론 쌀국수 말고 양식도 먹는다.


한식도 챙겨먹고.

평소에는 이렇게까지 갖춰놓고 먹지 않지만, 이건 손님상!

나름 대접하는 데 신경 쓴다고 돼지고기 수육에 명이나물과 냉면도 준비했던 점심이었다. :)


16 Comments
  • BlogIcon lifephobia 2017.07.31 18:57 신고 우와, 쌀국수를 집에서 해먹는다는 게 신기할 정도네요, 저는.
    투박한 스테인리스 그릇이 음식과 잘 어울리는 것도 참 신기하네요. ㅋ
    지금 카페에서 퇴근하는 HJ를 기다리는 중인데, 저녁으로 쌀국수 먹으러 갈 거에요. ^-^
  • BlogIcon 첼시♬ 2017.08.02 07:28 신고 인스턴트 패키지를 사서... 라면 끓이는 것처럼 조리하면 되는 제품이어서 간단했습니다. ^_^
    이날 저녁에 데이트 잘 하셨나요? :)

    아참, 저 lifephobia님 글 읽고 DVD 지르려는 것 맞아요. ㅋㅋㅋㅋ 원래 좋아하던 작품이었는데, lifephobia님의 그 야경 사진들을 보고나니 정말로 DVD를 소장하고 싶어졌습니다. :D
  • BlogIcon Normal One 2017.07.31 23:21 신고 으아.... 오늘도 야식 한 그릇 먹으러 갑니다 껄껄...
    포스팅 보며 항상 식욕이 자극받는..!
    음식사진 전문가가 아니시겠느냐...

    전 요즘 집 근처에 있는 태국 음식점에 쌀국수 자주 먹는데, 맛나더라구요!
    그래서 더 눈이 갑니다.ㅋㅋ
  • BlogIcon 첼시♬ 2017.08.02 07:29 신고 야식은 맛있게 드셨겠죠? ㅋㅋ
    음식 사진에 제 식탐을 갈아넣다보니 그게 사진 밖으로 흘러나오는가 봅니다. ㅇ<-<
    태국 음식점의 쌀국수면 좀더 자극적인 맛이 나겠군요.
    전 개인적으로 베트남파이긴 한데, 가끔 태국식도 당기더라고요. :)
  • BlogIcon 히티틀러 2017.08.01 01:23 신고 지난 번에 댓글을 달려고 했는데, 댓글이 막혀 있어서 못 달았네요.
    쌀국수 육수 내는게 힘들지는 않으셨나요?
    팟타이나 볶음국수는 재료 넣고 볶기만 하면 되니까 해드신다고 해도, 저런 국물 쌀국수는 육수내는게 쉽지 않은 일인데요.
    쌀국수를 집에서 해드신다는 게 정말 대단하시네요!
  • BlogIcon 첼시♬ 2017.08.02 07:30 신고 아, 히티틀러님. 물론 인스턴트 쌀국수를 썼습니다.
    라면 끓이는 것처럼 물에 스프와 면만 넣으면 끝나는 제품이요. ^_^
    제가 집에서 육수를 낸다면, 절대 완성도 있는 쌀국수가 되지 않을 것을 알기 때문에...ㅇ<-<
    토핑이라도 풍성하게 얹으면 나름 기분 내기 좋아서 종종 해먹습니다. :D
  • BlogIcon 찌개집알바생 2017.08.01 07:40 신고 항상 손님상이 어마어마하군요+_+
  • BlogIcon 첼시♬ 2017.08.02 07:31 신고 손님상이니까요! ㅋㅋㅋ
    당사자도 어마어마하다고 생각해주면 좋을텐데요. 헤헤 :)
  • BlogIcon sword 2017.08.01 10:39 신고 헉 댓글이 풀렸군요 ㅎㅎㅎ

    쌀국수는 사랑입니다~~~~ 쌀국수 쌀국수~~~~!!!!!!
    매일먹어도 안질리는 음식!
    세계 어딜가도 표준화 되어서 기본을 유지하는 음식!!!!
    하지만 저만 못만드는 그 음식!! 쌀국수!!!..

    쌀국수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ㄷㄷ
  • BlogIcon 첼시♬ 2017.08.02 07:32 신고 쌀국수는 사랑이죠! ㅋㅋ
    저희 동네(정말로 집 앞만 국한하는 동네)에는 쌀국수 전문점이 없어서 이렇게 대리만족 중입니다.
    저도 육수팩 같은 거 사다가 만드는 건 못 하지만 이렇게 인스턴트로 나온 건 끓일 수 있어요.
    부재료 조금 사다 넣으면 마음만은 베트남입니다! +_+
  • BlogIcon 카멜리온 2017.08.01 23:53 신고 우와...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ㅠㅠ
    많이 드셨네요.
    샤브샤브도 잘어울리고 소고기 구운 것도 괜찮고, 통통한 새우 올린 것도 맛있어보이네요!
    오랜만에 쌀국수 먹고 싶어지는데요??? 올해들어서 한번도 안먹은 것 같아요...
    역시 첼시님은 데코레이션이 끝장나는 것 같습니다. ㅎㅎ 토핑 클라스가 남달라요.
  • BlogIcon 첼시♬ 2017.08.02 07:34 신고 인스턴트의 한계는 이렇게 토핑으로 극복합니다...? ㅋㅋㅋ
    요새는 타코, 쌀국수, 라면, 샌드위치... 거의 이 메뉴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어요.
    그리고 데코레이션은 청홍고추가 들어가서 더 화사해보이지 않나 싶습니다. 아무래도 색감이 튀어서요. ^_^
  • BlogIcon 슬_ 2017.08.02 01:06 신고 쌀국수 타이쿤에서 기본 쌀국수->고급 쌀국수로 점점 진화해가는 모습을 보고 있는 거 같아요...ㅋㅋㅋㅋ
    물론 쌀국수 타이쿤이라는 건... 없겠죠? ㅋㅋㅋㅋ
    포 먹은지 오래됐네요ㅠㅠ 고수 팍팍! 숙주나물 팍팍 올려서 뜨끈하게! 여름에 보니까 보양식이네요ㅎㅎ
  • BlogIcon 첼시♬ 2017.08.02 07:35 신고 슬님 댓글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흘러가서, 저도 모르게 '쌀국수 타이쿤이 무슨 게임이지?'라고 생각했어요. ㅋㅋㅋㅋ 아쉽게도 게임이 없으니 전 실사로 계속 하겠습니다. +_+
  • BlogIcon noir 2017.08.03 16:54 신고 하... 요 포스팅을 보니
    또 또 또 쌀국수가 먹고싶어지네요..
    ㅜㅗㅜ
  • BlogIcon 첼시♬ 2017.08.04 22:47 신고 쌀국수는 사랑입니다 ㅠㅠㅠㅠ
    비오는 날은 물론이고 더운 날도, 습한 날도 잘 어울리는 쌀국수 ㅠㅠㅠ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어요! +_+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