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위치]홀머슬햄 루꼴라 샌드위치 만들기, 치아바타 햄치즈 샌드위치 만드는 법

만들어먹기/식사류

2017.09.08 06:30

<좀머 씨 이야기> 속 소년이, 짝사랑하는 카롤리나와 둘만의 피크닉을 계획하던 날 같은 하늘! :D

날이 무지무지 좋아서 오늘 소풍을 가기로 했! 따!!!!!!!!!!1 ↖^ㅁ^↗

소풍갈 때는 도시락이 있어야 하니까 간단하게 샌드위치를 만들기로 결정했다.


재료

치아바타 1개, 페퍼하우스소스, 홀머슬햄 2장(50g), 슬라이스치즈 1장, 토마토 1/2개, 루꼴라, 양파 적당량

 ※페퍼하우스소스는 아이올리소스나 마요네즈로 대체 가능


과정요약

①루꼴라는 줄기 부분을 다듬고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탁탁 털어낸다.

②양파는 0.6~0.7cm, 토마토는 1cm 두께로 저민 뒤, 토마토만 키친타월 위에 올려 물기를 뺀다.

③치아바타는 납작하게 반으로 갈라서 가볍게 굽는다.

④한쪽 빵 위에 치즈-토마토-양파-루꼴라-햄을 올리고, 다른 빵 안쪽에 페퍼하우스소스를 발라 덮는다.

⑤샌드위치를 무거운 것으로 눌러 20분 정도 두었다가 먹는다.


채소를 먼저 다듬는다.

루꼴라는 위쪽 잎부분만 샌드위치에 넣을 것이기 때문에, 아래쪽의 여윈 줄기는 꺾어서 정리한다.

양파는 0.6~0.7cm 정도의 두께로 슬라이스한 것을 두 쪽 준비한다.

토마토는 1cm 두께로 썰되, 저민 토마토를 키친타월 위에 올려서 여분의 물기를 제거한다.

내가 사용한 건 캄파리토마토라는 작은 품종. 일반 토마토라면 반 개를 사용하면 된다.

햄은 둘둘 말아놓고 치즈는 빵 모양에 맞게 올리기 위해 비스듬하게 갈라놓았다.


치아바타를 납작하게 반으로 갈라서 굽는다.

팬으로 조리해도 되는데, 난 겉면이 위로 오도록 해서 예열한 오븐에 180℃-3분 구웠다.


아래쪽 빵 위에 치즈를 올려, 따뜻한 표면에 살짝 녹아서 들러붙게 둔다.

위쪽 빵에는 페퍼하우스 소스를 얇게 펴바른다.

페퍼하우스 소스는 마요네즈에 홀스래디시와 겨자, 후추 등을 넣은 소스.

굳이 이걸 쓸 필요는 없다. 아이올리, 마요네즈, 씨겨자 등을 기호에 따라 골라서 바르면 된다.


빵에 녹아붙은 치즈 위에 토마토-양파-루꼴라-홀머슬햄을 순서대로 올리고 나머지 빵을 얹는다.

샌드위치 위에 랩이나 호일, 접시 등을 얹고, 무거운 책을 올려 20~30분 정도 눌러서 속이 잘 붙게 만든다.


완성!

부들부들한 홀머슬햄에 쌉싸래한 루꼴라, 사각거리는 양파 등이 어우러져 신선하고 풍성한 맛이 난다.

다만... 내가 홀스래디시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걸 이번에 깨달아서...ㅇ<-<

다음에 만들 때는 평범하게 마요네즈+씨겨자를 쓰거나 그냥 아이올리소스를 바를 예정이다.

그것 외에는 다 좋았다. 치아바타는 바삭하고, 채소는 아삭하고, 마음에 드는 샌드위치. 맛있었다! :D


안녕하세요. 여긴 효창공원입니다.


전에 문의해보니 음식물 반입이 가능하다고 해서 여기로 도시락을 들고 놀러나왔다♬(취사는 금지)


저는 떠납니다. 그럼 이만...


한량의 세계로...!!! X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