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helsea Simpson

[파스타]나폴리탄스파게티 만들기, 토마토케첩파스타 만드는 법 ナポリタンのレシピ 본문

만들어먹기/식사류

[파스타]나폴리탄스파게티 만들기, 토마토케첩파스타 만드는 법 ナポリタンのレシピ

첼시♬ 2017.10.13 06:30

냉동실에 있는 소시지로 나폴리탄 스파게티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부재료로 양파, 피망, 그리고 양송이도 준비했다.


'나폴리탄'은 정작 나폴리 현지에는 없는, 일본에서 건너온 경양식 파스타이다(경양식>>>파스타).

스파게티를 쓰긴 하지만, 케첩으로 맛을 낸다는 점에서 이미 이탈리아에서는 멀어지는 맛...ㅇ<-<

식전에 버터롤과 크림스프가 나오는 80년대 경양식 전문점에서 먹을 수 있을 듯한 면요리이다.

햄버그스테이크가 아니라 '함박스텍', 비프커틀릿이 아니라 '비후까스'와 나란히 있을 듯한 메뉴!

(물론 디저트로는 코오피, 녹차, 아이스크림 중 하나를 고를 수 있어야한다! ㅋㅋㅋ)


재료

올리브유 1t, 소시지 4개(80g), 다진마늘 1/2t, 양파 1/4개(50g), 양송이 5개(50g), 피망 1/2개(40g),

스파게티면 80~100g, 케첩 3T(≒35g), 우스터소스 1t, 소금, 후추, 파메산치즈, 파슬리

 ※우스터소스 1t 대신 간장 1/2t와 식초 1/4t로 대체 가능


과정요약

①소시지는 어슷썰고, 양파, 양송이는 1cm 정도, 피망은 0.8cm 정도 두께로 썬다.

②끓는 물에 소금을 한 숟가락 털어넣고 스파게티를 넣어 완전히 익힌 뒤, 면수 약간과 건져둔다.

③중불에 팬을 달군 뒤 올리브유를 두르고 소시지와 마늘을 넣어 2분 정도 볶는다.

④팬에 양파를 넣고 2분 정도 볶다가, 양송이와 피망을 넣어 1분 가량 볶는다.

⑤삶은 면과 면수, 케첩, 우스터소스를 넣고 재료가 고루 어우러지도록 뒤적거린다.

⑥맛을 본 뒤 기호에 따라 소금, 후추로 추가 간을 하고, 파메산치즈와 파슬리를 뿌려 먹는다.

 ※취향껏 달걀, 타바스코소스, 레드페퍼플레이크 등을 더해 먹어도 좋다.


T=Table spoon=15ml, t=teaspoon=5ml, 1T=3t, 0.3T = 1t


재료 손질을 한다.

사실 난 면 삶는 동안 썰어놓긴 했는데, 뭐 일단은 썰기 사진 먼저.

내가 사용한 소시지는 존쿡의 부어스첸인데, 비엔나처럼 짤막하지만 프랑크처럼 통통하다.

무게로 치면 약 80g인데, 시판 비엔나면 5~6개 정도, 프랑크면 1.5개 정도 쓰면 맞을 것 같다.


양파와 양송이는 1cm 두께가 되게끔 약간 도톰하게, 피망은 그것보다 좀 얇게 0.8cm로 썰었다.

청홍피망을 각각 1/4개 쯤 써서 피망 총량은 1/2개로 맞추었다.

이렇게 녹색과 빨간색 피망을 함께 쓸 때는 녹색 비율을 조금 높게 잡는 게 좋다.

똑같은 양을 쓰면 희한하게 빨간 피망색이 튀어서 양이 더 많아보인다.


끓는 물에 소금을 한 숟가락 털어넣은 뒤, 스파게티를 집어넣어 삶는다.

(참고로 난 면 삶으면서 재료를 다 썰어뒀다)

내가 사용한 제품은 데체코의 스파게티. 10분은 알단테, 12분은 완숙이어서 12분 삶았다.


스파게티가 다 익으면 건져두는데, 이때 면수를 반 국자 정도를 남겨서 같이 담아놓는다.

나폴리탄은 면이 푹 익어 부드럽게 씹히는 게 제맛이기 때문에, 이렇게 퍼지도록 둬도 상관없다.

너무 붇는 게 싫으면 면수는 따로 덜어놓고 면에는 올리브유를 약간 뿌려서 버무려둬도 좋다.

난 올리브유 없이 면과 면수만 함께 덜어놨다.


팬을 중불로 달군 뒤 올리브유를 두르고 소시지와 마늘을 넣어 볶는다.

소시지가 노릇해지고 마늘이 하얗게 익도록 2,3분 정도 뒤적거린다.


불을 중강불로 올리고, 팬에 양파를 넣어 가장자리가 투명해지도록 2분 정도 더 볶는다.


팬에 양송이, 피망을 넣고 불을 다시 중불로 줄인 뒤 1분 정도 볶는다.


팬에 삶은 면과 면수 반 국자, 케첩, 우스터소스를 넣고 재료가 고루 어우러지도록 뒤적거린다.


난 집에 우스터소스가 없었기 때문에 간장과 발사믹식초를 넣었다.

우스터소스 1t 대신 간장 1/2t, 식초 1/4t 정도 더하면 적당한 듯.

스파게티를 볶는 과정에서 식초의 날카로운 산미가 날아가고 풍미가 부드러워진다.


마지막으로 간을 본 뒤(=면 한 가닥 집어먹고), 기호에 따라 소금, 후추를 더한다.

내 입에는 약간 밋밋한 느낌이어서, 소금 두 꼬집, 후추 돌돌돌 갈아뿌려서 마무리했다.


접시에 담아서 파메산치즈와 파슬리를 뿌리면 끝!

...여기까지는 파스타 ver. 입니다. ^_^


이건 경양식 ver.

제대로 기분 내려고 달걀 부쳐 올리고 파슬리도 솔솔 뿌렸다.

충분히 삶아서 심이 남지 않을 정도로 익힌 스파게티.

사진 속에서도 푹 삶아서 통통한 면이 그대로 느껴진다.


토마토케첩의 감미에 우스터소스(를 가장한 간장+식초)의 감칠맛이 감돈다.

케첩만 썼다면 맛이 상당히 단조로웠을텐데, 다른 양념을 가미하니 은근히 입맛을 당긴다.

짭조름한 소시지에 은은한 풍미의 양송이, 매운맛은 날아갔지만 여전히 아삭한 양파와 피망.

소박하면서도 친근함이 느껴진다. 그리고 그 친근함이 꽤 매력적이다.

'케첩에 다 불은 면... 뭐... 흥.'이라는 생각으로 만들었는데 코가 납작해진 기분이다. 맛있었다! :D





20 Comments
  • BlogIcon sword 2017.10.13 08:57 신고 파스타에 간장과 발사믹 소스의 조합이라니 신기하고 궁금하기도 하네요
    저는 시중에 파는 소스로 때려넣고 끝인데... 뭔가 살짝 넣어보고 싶어지는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
  • BlogIcon 첼시♬ 2017.11.01 20:32 신고 옛날 한 80년대...? 그 당시 카페에서 선 보면서 먹었을 법한 그런 맛의 스파게티예요.
    당대에 미트소스 스파게티와 쌍벽을 이루었을 것 같은 그런 느낌입니다. ㅋㅋㅋ
    촌스러운 듯 하면서 정감가는 맛이었어요. :)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10.13 09:22 신고 파스타에 계란후라이가 올라가도 비주얼이 상당히 좋군요.
    사실 전 처음봤는데 ...좋네요
    시현이가 입이 참 짧은데, 파스타는 잘 먹는데 (계란후라이도 잘먹어요)...
    요거 한번 도전해봐야겠네요 ㅋ
  • BlogIcon 첼시♬ 2017.11.01 20:33 신고 시현이 입맛과 제 입맛에 공통되는 부분이 있군요. +_+
    이건 파스타이긴 하지만 경양식 느낌이어서 달걀이 올라가도 잘 어울렸습니다. :)
  • BlogIcon 밓쿠티 2017.10.13 11:05 신고 오 경양식 버전 참 좋네요 ㅋㅋㅋㅋㅋㅋㅋ계란은 반숙이죠!ㅋㅋㅋㅋㅋㅋㅋㅋ그냥 케첩만 넣으면 아쉬웠을 것 같은데 다른 소스를 더하니까 맛이 풍부해지는군요!저도 나폴리탄파스타라고 하면 케첩에 버무린 스파게티면이라고 생각했는데 첼시님 후기를 보니 저도 소스 섞어서 도전해봐야겠어요^^
  • BlogIcon 첼시♬ 2017.11.01 20:34 신고 맞습니다. 경양식에 올라가는 달걀은 반숙이죠! +_+
    저도 케첩 뿌린 스파게티가 대체 무슨 맛인 걸까 했는데 의외로 진입장벽이 낮았어요. 흐흐 :D
  • BlogIcon 카멜리온 2017.10.13 14:33 신고 나폴리탄...!! 일본에서 몇번 먹어봤지만 그 정체는 잘 몰랐던... 아마. 일본의 파스타라고 해야하나 그런 녀석이죠?
    역시 첼시님이 만드시니 나폴리탄도 더욱 먹음직스러워보이게 되네요.
    녹피망 홍피망이 들어가야 색감이 이쁘고 영양도 좋은데 저는 역시 소시지와 양파를 듬뿍! 넣고 싶네요~
  • BlogIcon 첼시♬ 2017.11.01 20:35 신고 네 ㅋㅋ 정말 일본의 파스타죠.
    채친 김 올린 명란 스파게티와 더불어서 지극히 일본스러운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청홍피망이 들어가니 확실히 색조합이 예뻐서 보기 좋았어요. :)
  • BlogIcon 슬_ 2017.10.14 00:44 신고 음.. 저녁을 너무 일찍 먹었나... 이 시간에 보니 군침이 막 흘러요ㅋㅋㅋ
    전 일본에서는 나폴리탄을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요!! 음식 이름은 외국어고, 재료도 대부분 양식 재료인데 일본 음식인 게 참 재밌어요ㅋㅋㅋ
    저도 경양식 버전이 좋아요 반숙 계란은 사랑입니다. +_+♥
  • BlogIcon 첼시♬ 2017.11.01 20:39 신고 오오 그러셨군요.
    전 예전에 심야식당 만화책에서 나폴리탄을 접한 적도 있고, 요리 감수를 했던 이이지마 나미 씨의 책에서도 그 메뉴를 보고 궁금해했거든요. 정확히 말하자면 '먹어보고 싶다' 쪽이 아니라 '으잌, 과연 맛이 있을까'에 가까운 궁금증이었지만요. ㅋㅋㅋ
    추억으로만 먹는 메뉴가 아닐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맛도 괜찮았어요. :)
  • BlogIcon lifephobia 2017.10.14 01:04 신고 파스타에 베이컨이 아니라 소세지가 들어간 건 처음 보네요.
    앙증맞은 접시에 부끄럽게(?) 담긴 모습이 참 귀엽습니다.
    특히, 계란 후라이는 화룡점정이네요. ^-^
  • BlogIcon 첼시♬ 2017.11.01 20:41 신고 경양식 느낌을 내려다보니 소시지를 썼어요.
    다른 레시피를 보니 스모크햄도 일반적으로 쓰이더라고요.
    나중에 만들어보실 일 있으면 달걀을 꼭 올려보시길...+_+ 정겹고 포근한 맛이 나요!
  • BlogIcon 찌개집알바생 2017.10.14 01:31 신고 파스타가 맛있어 보이는건 당연한거고!
    그릇이 정말 예뻐요. 탐난다+.+
  • BlogIcon 첼시♬ 2017.11.01 20:41 신고 꺅 ㅋㅋㅋ 구입하면서 '싼티 나지만... 그 싼티가 너무 귀여워'라는 마음으로 샀는데 예쁘게 봐주시니 기쁩니다! :D
  • BlogIcon 히티틀러 2017.10.15 02:04 신고 저는 왠지 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오던 스파게티가 생각나네요.
    딱히 나폴리탄 스파게티를 먹어본 적은 없는데, '심야식당' 만화에서 나폴리탄 스파게티가 나온 걸 보고 맛이 궁금했어요.
    소시지가 든 것도 재밌고, 위에 계란후라이 하나 턱 올리니 더 먹음직스러워보여요.
  • BlogIcon 첼시♬ 2017.11.01 20:42 신고 아 ㅋㅋㅋ 급식 스파게티 ㅋㅋ 뭔가 토마토 소스이긴 한데 토마토맛도 케첩맛도 아닌 어중간한 그런 스파게티죠.
    저도 심야식당 만화에서 나폴리탄 접하고 궁금했거든요. +_+
    나폴리 사람은 모르는 나폴리탄! 하면서 만화속 일본 아재(...)가 의기양양해하는 것도 재밌었어요. :D
  • BlogIcon noir 2017.10.16 13:49 신고 역시나 맛있어 보입니다. ㅜㅗㅜ 엉엉 급 나폴리탄 땡겨요
  • BlogIcon 첼시♬ 2017.11.01 20:46 신고 나폴리탄 ㄱㄱ하시죠! +_+
  • 2017.11.22 10:5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첼시♬ 2017.11.22 12:33 신고 네 ㅋㅋ 그 표현이 딱이에요. 재미있는 메뉴. ^_^
    일본에서 추천해주는 나폴리탄 맛집이라니 그것도 흥미롭네요. ㅋㅋ
    경복궁역 근처에서 지인 만날 때 가봐야겠어요. 추천 감사합니다.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