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아리랑민속촌(舊강명관)의 닭불고기와 카페 파밀리에

밖에서먹기/다른지역

2017.11.28 06:30

절친을 만나러 오랜만에 나주에 다녀왔다.

날 위해 열심히 나주 밥집을 탐색했다는 친구...ㅋㅋㅋㅋ 그 마음이 고마웠다. :)


이번에 절친이 데려가준 곳은 아리랑민속촌(舊강명관).

원래 강명관이라는 이름으로 운영하다가 지금은 아리랑민속촌으로 상호명이 바뀌었다고 한다.

평일에는 근처 직장인들이 많이 찾아서 북적이고, 주말이 오히려 한산한 편이라고 한다.


닭불고기 2인분과 반찬이 차려졌다.

고기를 구워내는데 시간이 좀 걸려서 미리 예약하고 방문하는 편이 좋다고 한다.

우리는 그냥 찾아갔는데, 다행히(...) 그때 예약한 손님이 많이 늦어서 그 상을 대신 받았다. ㅋㅋㅋ


반찬은 남도 치고 그렇게 간이 세지 않아서 좋았고, 특히 통통한 꼬막이 맛있었다.

김치는 마늘이 많이 들어가서 ㅁㄷㄱㅈ가 생각나는 그런 맛이었다.


닭불고기(1인분 8,000원, 공깃밥은 별도)

아마도 간장 양념을 한 것 같은 닭다리살을 불맛나게 구워냈다.

가운데에 있는 것은 독특하게도 초고추장 양념에 버무린 양배추채.


상추도 듬뿍 나와서 쌈싸먹기 좋았다.


공깃밥(별도 주문, 1,000원)

소고기가 조금 들어간 미역국이 함께 나온다.

밥 상태는 괜찮았고 미역국도 무난하게 먹을만했다.

술안주로 한다면 닭불고기만 주문해도 되겠지만, 식사라면 공깃밥을 곁들이는 게 좋겠다.


그리고 또 절친이 나를 위해 탐색해준(ㅋㅋ) 카페 파밀리에.

이날 단렌즈만 들고 가서 외관이나 내부 사진을 많이 찍을 수는 없었다.


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절친은 따뜻한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는데 안캅 잔이 나와서 의외였다. +_+

일러스트가 서정적이어서 사볼까 고민하고 있던 잔이었는데 여기서 보니 반가웠다.

커피 값은 3,500원부터 시작하는 무난한 가격대였고, 케이크 가격도 적당한 편.

사실은 고맙게도 밥부터 차까지 전부 절친이 사줘서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ㅇ<-<


아마도 흑임자 쑥 케이크...? 가격은 5~6,000원 언저리였던 것 같다.

아래쪽은 단단하면서 촘촘한 조직의 쑥맛 시트이고, 위쪽은 흑임자가 섞인 크림.

사실 시트와 크림의 질감이 이질적이어서 개성이 있구나 하는 생각 정도만 들었다.


이건 아마 인절미... 콩가루... 케이크였나...? 가격은 역시 5~6,000원 언저리였던 것 같다.

콩가루가 어디 있나 했더니 시트 사이사이에 약간 묻어있었다.

딱히 인절미맛이 진한 건 아니지만 시트가 촉촉하고 생크림 뒷맛이 깔끔하다.

그냥 맛있는 생크림 케이크 생각하면서 주문하면 만족할 듯. 맛 자체는 좋았다.


그렇게 급만남을 마치고 기차를 탔다. 좋은 먹부림이었어...


□아리랑민속촌(舊강명관) 위치


□카페 파밀리에 위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나주시 삼영동 170-5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