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재주소년 본문

장난감/음반

재주소년

첼시♬ 2018.01.29 06:31

아주 오래전에 라디오에서 '명륜동'이라는 곡을 들으면서 처음 알게 된 재주소년. 제주소년 아님

'명륜동'이라는 제목, 잔잔한 기타, 가사를 읊조리는 듯한 음색, 그 모든 게 날 안심시켰다.

그 당시의 내게는 '안심시켰다...'는 표현이 가장 알맞는 것이었다.


새로 지은 쌀밥, 촉촉한 달걀말이, 짭짜름한 어묵볶음, 씹는 맛 좋은 무말랭이에 고소한 김구이까지.

재주소년의 앨범은 그렇게 정성스레 준비한 도시락 같은 음반이다.

첫 곡을 플레이할 때, 청자들은 마치 김이 송골송골 맺힌 도시락통 뚜껑을 여는 것처럼 설렐 것이다.

약간은 식어서 미지근해진 밥과 반찬, 그렇기 때문에 입에 넣는 순간 더 크게 느껴지는 포근함.


설레는 소풍날, 떠들썩한 운동회, 긴장되는 첫 데이트, 그런 따뜻함이 모든 곡에 깊이 스며있다.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