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

장난감/음반

2018.02.20 06:29

신보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샀었다.

동률님...♡ 내게는 첫사랑 같은 뮤지션.

중학교 때 기억의 습작과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처음 듣고 반했다.


시적인 노랫말과 섬세한 멜로디, 목덜미의 솜털까지 포근하게 감싸는 듯한 중저음 보컬 모두 좋다.

전람회, 카니발 시절의 곡들도 전부 다 좋아한다.

한때는 동률님 집 가정부로 들어가고 싶었다 고 말했다가 지인에게 눈 흘김과 함께 등짝 맞음ㅠㅠㅠ 왜 때려요


신보가 나왔어도 꿋꿋이 예전 곡 올리는 뚝심

많이 좋아해요. 언제나 고맙습니다. ÷)

'장난감 > 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oustic Café  (3) 2018.03.08
김동률  (10) 2018.02.20
김광민  (18) 2018.02.10
재주소년  (12) 2018.01.2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