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춘산 메밀꽃의 막국수, 수육, 메밀왕만두

밖에서먹기/다른지역

2018.05.06 06:30

가족과 함께 방문한 춘산 메밀꽃.

공주시 반포면 마암리에 있는 막국수 전문점이라고 한다.


※가게 앞 음식 모형 더보기

푸드코트처럼 음식 모형이 가게 앞에 진열되어있다. ㅋㅋㅋ

식사시간대를 전후한 12시-2시에는 상당히 붐벼서 줄지어 기다려야할 정도라고 한다.

가게 안의 카운터에 대기자 명단이 있는데, 거기 이름과 인원을 적어놓으면 순서가 됐을 때 불러준다.


메뉴판. 막국수는 물/비빔 중 택할 수 있는데 물막국수가 맛있다고 한다.

우리는 물막국수 大(9,000원), 삼겹수육 大(20,000원), 메밀왕만두(5,000원)를 주문했다.


자리마다 비치된 주문서에 표시해서 직원분에게 전달하면 된다.


시원한 메밀차와 막국수에 넣는 양념류.


밑반찬과 수육에 딸려나오는 무채, 새우젓, 그리고 만두에 곁들이는 초간장.

여기 백김치가 맛있다. 톡 쏘면서 시원하고 쨍한 맛이다.


제일 먼저 나온 삼겹수육 大(20,000원)

모양새가 단정하다 생각하면서 접시를 만지는데, 그릇도 따뜻하게 데워내는 세심함에 놀랐다. ㅋㅋ

한약 같은 향신료 냄새가 아주 은은하게 나는데 삼겹살 부위를 잡내 없이 적당히 잘 삶아냈다.

갈치속젓과 가볍게 데친 배추가 함께 나오는데 비계 부분도 너무 무르지 않고 살코기도 고소하다.


물막국수 大(9,000원)

육수를 처음부터 넉넉히 달라고 요청했다. 고명으로 무절임, 오이채, 김채, 메밀싹, 달걀, 참깨 등이 있다.

메밀함량이 아주 높지는 않아서 면발이 매끄럽고 쫀득한 느낌인데, 그래도 풍미가 구수하다.

국물은 짭조름하면서 적당한 단맛과 희미한 새콤함이 스치고 시원하다.

살얼음은 없지만 기분 좋게 청량한 느낌이다.


메밀왕만두(5,000원)

큼직한 자두만한 왕만두가 다섯 개 나온다. 여기서 직접 빚는다는데 피를 메밀로 만든 게 특징.


부드럽고 순한 맛의 속이 꽉 차 있다.

만두는 막국수와 수육에 비하면 무난하긴 한데 전체적으로 다 마음에 드는 식사였다.


커피는 믹스도 있고 원두도 있는데 자판기에 붙은 문구가 재미있어서 찍어봤다. ㅋㅋㅋ


□춘산 메밀꽃 위치

식사시간대를 전후한 12시-2시에는 상당히 붐벼서 줄지어 기다려야할 정도라고 한다.

가게 안의 카운터에 대기자 명단이 있는데, 거기 이름과 인원을 적어놓으면 순서가 됐을 때 불러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공주시 반포면 마암리 319-3 | 춘산메밀꽃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