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베이컨 크림 링귀니, 기본적인 크림소스 스파게티 만들기

만들어먹기/식사류

2015.03.14 09:00

딸기잔치를 하면서 남는 생크림을 활용하기 위해 크림소스 파스타를 만들기로 했다.

 지난번 만들었던 딸기잔치는 → 2015/03/07 - [맛/기록] - [케이크]와인잔 속 딸기잔치, 딸기 케이크

기교부리지 않고 기본적인 맛을 내기 위해 부재료로 베이컨과 양송이 낙찰!

 

재료

베이컨 50g, 양파 100g, 양송이 70g, 생크림 200ml, 고다치즈 30g, 링귀니 100g, 소금, 후추, 우유 약간

 

과정요약

①베이컨은 6등분, 양파는 잘게 채썰고, 양송이는 얇게 저민다.

②달궈진 팬에 베이컨을 넣고 익혀 기름을 낸 뒤, 양파와 양송이를 넣어 함께 볶는다.

③물에 소금을 넣고 끓인 뒤 링귀니를 넣어 삶기 시작한다.

④볶은 베이컨에 생크림을 붓고 끓이다가 치즈를 넣어 크림소스가 걸쭉해지게끔 졸인다.

⑤크림소스에 삶은 링귀니를 넣고 버무려서 마무리한다.

 

베이컨은 얇은 것 3장 쓰니까 50g이 나온다. 육등분해서 준비했다.

양파는 두께 0.5cm 정도로 채썰었고, 양송이도 비슷한 두께로 저몄다.

고다치즈는 소스에 쉽게 녹으라고 잘게 썰었다. 소스에 무게감과 풍미를 더해줄 것이다.

치즈는 굳이 고다가 아니라도 상관없다. 고다, 에담, 체다, 고르곤졸라, 슬라이스 치즈... 뭐라도 좋다.

다만 크림치즈나 마스카포네 치즈는 풍미가 어울리지 않고, 모짜렐라는 향이 순해서 좀 묻히는 편이다.

 

중불로 달군 팬에 베이컨을 넣고 2분 정도 달달 볶는다.

 

베이컨에서 기름기가 나와 자글자글 소리가 나면 양파와 양송이를 넣고 3분 정도 볶는다.

 

양파와 양송이가 황금색으로 익으면서 부드러워지면 생크림을 붓는다.

너무 세게 가열하면 크림이 분리될 수 있으니 불은 계속 중간 정도로 유지한다.

나는 인덕션이 1구이기 때문에 소스를 먼저 조리한 뒤 면을 삶을 예정이지만,

화구가 2개 이상인 집이라면 이 때 쯤 끓는 물에 소금을 한 숟가락 넣고 면을 삶기 시작한다.

 

생크림이 따끈하게 데워지면서 가장자리에 바글바글 기포가 올라오면 치즈를 넣고 저어가며 녹여준다.

 

치즈가 다 녹으면 소스가 어느 정도 걸쭉해질 때까지 시간을 두고 졸인다.

1인분이라서 양이 적다보니 5분만에 걸쭉해졌다.

소스는 식으면서 계속 되직해지기 때문에 꿀 정도의 농도가 되었을 때 불을 꺼도 충분하다.

 

디벨라에서 구입한 링귀니를 삶았다.

끓는 물에 소금을 한 티스푼 넣고 링귀니를 집어넣었다.

8분 익히라고 되어있는데, 소스에 넣고 한번 더 끓일거라서 7분만 익히고 면을 건져냈다.

 

아까 만들어둔 소스를 다시 불 위에 올리고 삶은 링귀니의 물기를 잘 뺀 뒤 집어넣었다.

고루 어우러지도록 뒤섞어주면서 2분 정도 더 졸였다.

마지막에 간을 보니 약간 심심한 느낌이 들어서 소금 한 꼬집을 더해 간했다.

만약 크림소스가 너무 되직해졌다면 우유를 넣어 농도를 조절하면 된다.

 

그릇에 담은 뒤 후추를 뿌리면 완성!

 

볶은 양파의 달큰한 냄새, 고들고들 씹히는 양송이, 짭조름한 베이컨까지... 아주 기본적인 크림소스맛이다.

소스가 면에 척하니 감겨서 고이거나 남는 것 없이 마지막까지 입에 찹찹 붙는 것이 아주 맛있었다! :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