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helsea Simpson

[비앤비퍼즐]월리를 찾아라 500pcs <The battle of the bands> 본문

장난감/퍼즐

[비앤비퍼즐]월리를 찾아라 500pcs <The battle of the bands>

첼시♬ 2017.03.01 06:30

비앤비퍼즐의 월리를 찾아라 시리즈 <The battle of the bands>.

500조각이고 정가는 아마 12,000원이었던 듯?


실제 퍼즐 크기와 동일한 그림이 들어있고, 퍼즐조각과 A/S 신청서, 유액과 종이 헤라가 들어있다.


후... 후.........ㅇ<-< 염색한 개미떼를 보는 기분이다.

그나마 각 밴드별로 색이 구분되어 있어서 다행이다.

스톱워치 켜놓고 시작!


30분 경과 후.

색깔별로 조각을 분리해놓고 테두리만 어느 정도 맞췄다.


1시간 경과 후.

월리와 웬다 얼굴을 조립(...)하고, 부분부분 맞는 그림들을 찾아냈다.

참고로 월리를 찾아라의 남녀 주인공은 월리&웬다(윌리와 웬디가 아니다).


'그거 만지지 말고 날 만져달라냥.' 역시나 심기 불편한 표정ㅋㅋㅋㅋㅋ


2시간 경과 후.

방갈로 비슷한 곳에 집결한 색색의 밴드들이 잘 만들어지고 있다.


3시간 경과 후.

절반 이상 완성되었다. 이제부터가 힘든 싸움이다.


4시간 경과 후.

남은 조각들의 색상이 다 비슷비슷하기 때문에 진전이 더디다.


4시간 30분 경과 후.

이제는 그림 자체를 보는 게 아니라, 조각의 잘린 모양을 보면서 맞추는 중.

여기서 바보같이 스톱워치를 초기화해버렸다...ㅇ<-<


4시간 51분 경과 후. 완성!

스톱워치를 초기화하는 바람에 앞의 4시간 30분에서 다시 이어나갔다.

내가 500조각 퍼즐을 맞추는 시간은 보통 5시간 전후이기 때문에 이 정도면 평균 속도였던 듯.


월리를 찾았다!

우측 하단의 얼룩말 밴드 옆에 있었다. :)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