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오리지널 까르보나라 만들기, 크림 없는 이탈리안 카르보나라 만드는 법

만들어먹기/식사류

2017.11.24 06:30

내 부엌의 전기레인지는 화구가 하나 뿐이어서 그동안 미뤄왔던 숙원사업...

그것은 이탈리아의 오리지널 까르보나라! +_+

크림 없이 노른자와 치즈로 맛을 내기 때문에 조리할 때 이것저것 신경 쓸 게 많은 메뉴이다.

한 번은 도전하고 싶어서 고민하다가 이번에 만들어보기로 했다.

내가 참고한 레시피는 사진 속의 것...이지만 변형이 많이 가해져서 원본과는 다르다.

레시피 원본 출처→2016/05/09 - Made in America : Our best chefs reinvent comfort food by Lucy Lean


재료(식사용 1인분, 맛보기용 2~3인분)

달걀노른자 2개(40g), 파메산치즈 곱게 간 것 20g, 판체타 30~40g, 링귀니 80~100g, 소금, 후추

 ※판체타는 일반 베이컨 또는 구안찰레로 대체 가능,

   파메산치즈는 경질치즈인 파르미자노 레지아노, 그라나 파다노 등으로 대체 가능


과정요약

①달걀노른자에 파메산치즈와 후추를 더해 크리미해지도록 거품기로 저어준다.

②중불로 달군 팬에 판체타를 넣고 기름이 배어나오도록 볶는다.

③끓는 물에 소금 한 스푼과 링귀니를 넣어 삶는다(판체타가 많이 짜면 소금 생략).

④노른자크림에 면수 한두 숟가락을 넣고 재빨리 휘저은 뒤, 삶은 파스타와 볶은 판체타를 넣어 버무린다.

⑤그릇에 까르보나라를 담고 판체타, 치즈, 후추 등을 추가로 올려 마무리한다.


재료 사진 찍기 전에 미리 갈아놓은 파메산 치즈.

이건 저렴한 미국산이지만, 이탈리아산 파르미자노 레지아노, 그라나 파다노 등의 풍미가 더 좋다.

사실 치즈를 강판에 가는 게 제일 번거롭고 힘들기 때문에...ㅇ<-<

그냥 미리 갈려있는 '파마산 파우더'를 써도 될 것 같긴 하다. 맛이 약간 달라지긴 하겠지만.


치즈를 갈 때는 종이호일이나 유산지 같은 걸 밑에 깔고 하는 게 편하다.

가루가 지저분하게 흩어지는 것도 다 받쳐주고, 갈린 치즈를 모아서 다른 그릇에 옮길 때도 좋다.


달걀은 노른자 두개 분량만 따로 분리해서 볼에 담고, 미리 갈아놓은 치즈와 후추를 넣는다.

이 때 노른자 무게를 달아보니 40g이었다. 여기서 중량이 약간 달라져도 큰 상관은 없을 듯.


거품기로 휘저어서 노른자 크림처럼 끈적한 상태가 되도록 섞는다.

뭉치는 부분 없이 고루 저어준다.


중불로 달군 팬에 판체타를 넣어 볶는다.

내가 사용한 판체타는 이탈리아식 베이컨 비슷한 생햄인데, 훈연하지 않아서 베이컨과는 좀 다르다.

뭔가 나무 냄새와 함께 치즈처럼 꼬릿한 풍미가 있는 게 매력인데... 상당히 짜다!

가열하면 짠맛이 더 강해져서 거의 소태 수준이 되니 양을 좀 적게 잡아도 될 것 같다.

나처럼 아주 짭짤한 판체타를 쓴다면 1인분에 30g, 일반 베이컨을 쓴다면 40g 정도 넣으면 적당할 듯.


난 전기레인지 화구가 1구 뿐이어서 이 때 쯤 슬슬 전기포트에 파스타 삶을 물을 끓이기 시작했다.


판체타에서 기름이 배어나오면서 지방 부분이 레이스처럼 투명해질 때까지 볶는다.

여기까지 하고 팬을 불에서 내렸다(화구가 1구 뿐인 자의 슬픔...ㅠ).


팬에 물을 끓이고 소금을 한 숟가락 털어넣은 뒤 링귀니를 넣어 삶았다.

추가적인 조리를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면 속에 심이 남지 않도록 완전히 익혔다.


내가 당시 경솔했던 게... 판체타가 아주 짜다는 걸 잊고, 평소처럼 소금 넣은 물에 면을 삶았다. ㅠ

일반 베이컨이면 소금 넣은 물에 파스타를 삶아야 간이 맞는데...

내 판체타는 강력한 소금기를 품고 있어서 면수에 굳이 소금을 넣을 필요가 없었다. 쳇.


아까 만들어둔 노른자크림에 끓는 면수를 한 숟가락 정도 넣고 재빨리 휘젓는다.

바로 섞어주지 않으면 노른자가 익으면서 덩어리지기 때문이다.

휘젓다보면 달걀의 단백질이 응고돼서 거품이 나는데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문제되지 않는다.


면수가 섞인 노른자크림 농도가 너무 되직하면 면수를 한 술 더 추가하고, 적당하면 그대로 둔다.

그리고 펄펄 끓는 물에서 막 건져낸 파스타와 아까 볶아둔 판체타를 넣어서 역시 잽싸게 뒤섞는다.

뜨거운 면에 노른자크림이 잘 엉겨붙을 수 있게 빠른 속도로 면을 뒤적거린다.


그릇에 완성된 까르보나라를 담고 위에 치즈와 후추를 갈아서 뿌린 뒤 판체타를 올려 마무리!


딱 봐도 진득해보이는 까르보나라 소스.

한입 떠넣을 때 노른자의 고소함과 치즈의 꼬릿함, 판체타의 짭짤함이 확 퍼진다.

진한 맛이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에 이만큼 만들어서 두세 사람이 맛보기로만 먹어도 될 분량이다.

판체타의 소금기를 생각하지 못해서 예상보다 간이 세지긴 했지만 이 정도면 용인할만한 수준.

면과 함께 혼연일체된 소스가 입속에 달라붙어 찹찹하니 눅진한 질감이 좋다. 맛있었다!


드디어 해냈어. ㅠㅠㅠㅠㅠㅠㅠ 전기레인지 1구로 내가 해냈어ㅠㅠㅠㅠㅠㅠ 엉엉 ㅠㅠ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