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토스트]두툼하고 촉촉한 프렌치토스트 만들기 본문

만들어먹기/디저트

[토스트]두툼하고 촉촉한 프렌치토스트 만들기

첼시♬ 2017.11.10 06:30

아침에 대강대강 만든 프렌치토스트. 가만 보면 귀찮음이 온 사진에 묻어나온다.

원래 이날 아침은 해장하려고 했는데...ㅇ<-<

전날 속이 쓰려서 술을 못 마셨어 ㅠㅠㅠㅠㅠ 망했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재료

두툼한 식빵 1장(두께 3~4cm), 달걀 1개, 설탕 20g, 소금 한 꼬집, 우유 100ml, 바닐라빈 1/2개,

버터, 토핑용 메이플시럽, 꿀, 잼, 계피가루 등

 ※두툼한 식빵은 일반 식빵 2,3장 또는 비슷한 크기의 다른 빵(바게트, 브리오슈 등)으로 대체 가능

   바닐라빈이 없으면 바닐라 에센스·오일 등으로 대체하거나 생략 가능


과정요약

①볼에 설탕, 소금, 달걀, 그리고 바닐라빈 긁은 것을 담고, 거품기로 고루 풀어준다.

②풀어놓은 달걀에 우유를 부어 휘저은 뒤, 체에 걸러 불순물을 제거한다.

③두툼한 식빵을 통째로, 혹은 반으로 자른 뒤, 달걀물에 속까지 푹 적신다.

④중약불로 가열한 팬에 버터를 녹이고, 적신 식빵을 올린다.

⑤식빵의 앞뒤를 각각 3~4분씩 구워준 뒤, 단면도 1~2분 정도 굽는다.

⑥완성된 프렌치토스트를 접시에 담고 기호에 따라 콤포트, 메이플시럽, 꿀 등을 뿌려서 먹는다.


프렌치토스트는 달걀물에 빵을 흠뻑 적셔서 만드는 방법이 대부분이다.

빵을 달걀물에 푹 담그면 조직이 자연스레 흐물흐물해진다.

그래서 얄팍한 식빵보다는 두툼한 것이, 갓 구운 빵보다는 푸석하고 단단한 묵은 빵이 좋다.

내가 이번에 사용한 건 3.5cm 두께의 브리오슈 식빵. 다루기 편하게 대각선으로 잘랐다.


오래된 바게트나, 건과류(견과류 말고 말린 과일)가 듬뿍 들어간 빵을 써도 매력적이다.

재료에는 바닐라빈을 적어두었지만, 난 내가 만든 바닐라설탕을 사용해서 바닐라빈 생략.

바닐라 에센스, 리큐르 등의 재료를 더하면 달걀 비린내를 잡으면서 향긋함을 더해준다.


볼에 설탕과 소금과 달걀을 담고, 거품기로 저어서 달걀의 멍울을 풀고 설탕과 소금을 고루 녹인다.

바닐라빈·에센스·익스트랙트·오일 등은 이 때 넣으면 된다.

난 바닐라빈 껍데기를 넣어서 만들어둔 바닐라설탕이 있어서 그걸 사용했다.


풀어진 달걀에 우유를 부어서 잘 섞어준다.


달걀물을 체에 걸러서 불순물을 제거한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맛에는 지장이 없다.

다만 이렇게 걸러주면 달걀이 뭉쳐서 나타나는 얼룩 등이 생기지 않는다.

두 번 정도 거르면 더 완벽하지만, 아침이기 때문에 너무 귀찮아서 한 번만...ㅇ<-<


이렇게 체에 불순물이 걸러진다.

이걸 거르지 않고 그대로 굽는다면 토스트에 점점이 얼룩이 생긴다.


걸러둔 달걀물에 빵을 담그고 돌려가며 골고루 적신다.

표면만이 아니라 속까지 달걀물이 깊숙이 배도록 시간을 두고 적신다.


적신 빵을 덜어내고 남은 달걀물은 이 정도.

찻숟가락으로 한 술 정도를 제외하고는 모두 빵결에 스며들었다.

이렇게 푹 젖어들면 속이 보들보들하면서 촉촉한 프렌치토스트가 된다.


팬을 중약불로 달구고 버터를 녹인다.


버터가 고루 퍼진 팬에 적신 빵을 올리고 굽는다.

한 면을 3,4분 정도 구운 다음 뒤집어서, 다른 면도 3,4분 정도 굽는다.


단면 부분도 세워서 1,2분 정도 추가로 굽는다.

속에 달걀물이 듬뿍 배어서 묵직하니, 뒤집는 과정에서 부스러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완성!

접시에 덜면서도 묵직한 무게가 느껴진다.


이렇게 만든 프렌치토스트는 단맛이 과하지 않기 때문에 시럽, 꿀 등을 곁들이는 게 잘 어울린다.

난 메이플시럽을 끼얹어서 먹었다.


포크로 쿡 찔러서 갈라보니 속이 눅진하면서 보들보들 촉촉하다.


움짤 마니아...ㅇ<-<

입에 넣었을 때 뭉글뭉글 부드럽게 허물어지는 질감이 푸딩을 연상케한다.

고소한 달걀 풍미에 바닐라와 메이플향이 부드럽게 퍼지는 게 만족스럽다.

따뜻한 커피나 홍차와 함께 하면 더 좋다. 맛있었다!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