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외편, 닛신 라오 봉지라면 3종(미소,탄탄멘,쇼유라멘) 日淸 ラ王 Nissin RAOH

마실/'16.11 간사이

2017.01.12 06:30

난바의 라이프 마트에서 구입했던 닛신의 라왕(라오) 봉지라면 3종(가격은 모두 각각 90엔).

日淸 ラ王 Nissin RAOH 윗줄 왼쪽은 미소라멘, 오른쪽은 탄탄멘, 아랫줄은 쇼유라멘이다.


닛신 라오 미소라멘 日淸 ラ王 みそラーメン(가격 90엔)

일본된장으로 맛을 낸 된장라면이다.

봉지 겉면에 "まるで, 生めん"이라고 적어서, 면발이 마치 생면 같다고 강조하고 있다.


※제품정보는 접어두었다(더 보려면 클릭).


조리법은 ①물 500ml를 끓이다가 면만 넣어 4분 삶고 ②스프가 담긴 별도의 그릇에 끓인 면+물을 붓기.

우리나라 라면처럼 스프와 면을 같이 끓이는 게 아니라, 면만 따로 조리한 뒤 스프와 합치는 방식이다.


면과 스프. 건더기스프는 따로 없고 액상스프 한 가지만 들어있다.


시키는 대로 물 500ml를 끓여서 면을 넣고 4분간 끓인다.


기름과 된장양념이 섞여있다. 된장 색깔이 붉고 짙어서 오래 묵은 고추장을 보는 것 같기도 하다.


데친 숙주와 가쿠니, 맛달걀, 잘게 썬 대파를 얹어서 완성!

나는 라멘을 끓이기 전에 미리 뜨거운 물을 부어서 라멘 담을 그릇을 데운다.

이 때 숙주를 그 그릇에 넣어두면 따로 냄비를 쓸 필요 없이 간단하게 데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보통 일본 인스턴트라멘은 면이 기운없이 흐늘흐늘거리는 경우가 있는데, 라오의 면은 맛있었다.

면은 고들고들하면서 탄력있게 씹히고, 두께가 있어서 기름지고 진한 국물과 잘 어울린다.

국물은 일본된장 특유의 단맛이 강하고, 콩의 고소함도 느껴진다.

조금 덜 달아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그래도 텁텁한 맛은 없이 깔끔한 국물.

기분 탓인지는 몰라도 상당히 든든한 느낌이었다.

 

닛신 라오 탄탄멘 日淸 ラ王 タンタンめん(가격 90엔)

탄탄면은 본래 사천 지방에서 유래한 것으로 땅콩, 땅콩기름, 다진 고기, 파 등을 얹어먹는 비빔면인데,

일본식은 여기 육수를 부어 걸쭉하고 고소한 국물면으로 먹는 게 대부분인 것 같다.

봉지 겉면에 "まるで, 生めん"이라고 적어서, 면발이 마치 생면 같다고 강조하고 있다.


※제품정보는 접어두었다(더 보려면 클릭).


조리법은 ①물 500ml를 끓이다가 면만 넣어 4분 삶고 ②스프가 담긴 별도의 그릇에 끓인 면+물을 붓기.

그리고 탄탄멘은 별첨스프인 고추기름이 있기 때문에, 먹기 직전에 이 고추기름을 따로 뿌려주면 된다.

우리나라 라면처럼 스프와 면을 같이 끓이는 게 아니라, 면만 따로 조리한 뒤 스프와 합치는 방식이다.


면과 스프. 건더기스프는 따로 없고 분말스프과 별첨 고추기름 스프가 들어있다.


유지류가 섞여있는 것인지, 자잘하게 뭉쳐진 과립처럼 보이는 분말스프.


가쿠니, 맛달걀, 채썬 대파와 잘게 썬 대파를 얹어서 완성!

고추기름이 들어가있는 탄탄면의 특성을 살려서, 숙주 대신 물에 담가 매운맛을 뺀 파채를 얹었다.

채썬 대파가 뜨거운 국물에 익어가면서 알싸한 향이 녹아나오는 게 조화로웠다.


보통 일본 인스턴트라멘은 면이 기운없이 흐늘흐늘거리는 경우가 있는데, 라오의 면은 맛있었다.

면은 고들고들하면서 탄력있게 씹히고, 두께가 있어서 기름지고 진한 국물과 잘 어울린다.

실제 탄탄멘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이 제품의 재현도가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다.

먼저 먹은 미소라면과 비교하자면, 장류의 단맛이 덜하고, 땅콩 계열의 고소함이 도드라졌다.

육개장맛 라면 국물 비슷하면서 걸쭉하면서 고소하고, 고추기름이 아주 약간 매운맛을 더해주었다.

낯선 이름에 긴장했는데, 의외로 진입장벽은 낮은 편. 초보자들도 무난하게 먹을 수 있을만한 라면이다.


닛신 라오 日淸 ラ王 しょうゆラーメン(가격 90엔)

봉지 겉면에 "まるで, 生めん"이라고 적어서, 면발이 마치 생면 같다고 강조하고 있다.


※제품정보는 접어두었다(더 보려면 클릭).


조리법은 ①물 500ml를 끓이다가 면만 넣어 4분 삶고 ②스프가 담긴 별도의 그릇에 끓인 면+물을 붓기.

우리나라 라면처럼 스프와 면을 같이 끓이는 게 아니라, 면만 따로 조리한 뒤 스프와 합치는 방식이다.


면과 스프. 건더기스프는 따로 없고 액상스프 한 가지만 들어있다.


기름과 간장양념이 섞여있다.


대파를 썰다보니! 이것은!!!


↖^♡^↗


데친 숙주와 가쿠니, 맛달걀, 잘게 썬 대파를 얹어서 완성!


보통 일본 인스턴트라멘은 면이 기운없이 흐늘흐늘거리는 경우가 있는데, 라오의 면은 맛있었다.

면은 고들고들하면서 탄력있게 씹히고, 두께가 있어서 기름지고 진한 국물과 잘 어울린다.

기름이 떠있는 맑은 국물에서 생강향이 살짝 나면서 짭조름하고 달달한 간장맛이 난다.

나는 쇼유라멘을 좋아해서, 이 제품을 제일 기쁘게 먹었다. :)


3종 모음 사진.

왼쪽부터 미소라멘, 탄탄멘, 쇼유라멘 순서.



라멘 하면 생각나는 바바바. 따스한 기타와 애교 섞인 종신옹 목소리가 좋다. :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