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일본의 시판 음료 열전, 커피, 차, 그리고 우유

by 첼시
반응형

일본에서 먹어본 음료 몇 가지를 정리해봤다.

공교롭게도 우유 들어간 커피, 블랙커피, 밀크티, 우유 제품을 각각 두 가지씩 구입했었다.

 

우유 들어간 커피 첫번째.

리락쿠마 카페오레(KOHYO에서 구입,240ml 세전 가격 95엔)

상당히 진하고 달달한 맛이 난다. 목이 칼칼해질 정도는 아니고 기분좋게 달콤한 맛.

캐러멜 향이 나지 않는데도 그 달콤함 때문에 캐러멜 마끼아또가 생각났다.

 

귀여운 고양이! :D 이거 마시면서 후추를 생각했다.

 

원재료 및 제품 정보.

 

영양성분표.

 

마루후쿠 카페오레 크리미(KOHYO에서 구입, 200ml, 세전 가격 171엔)

유통기한 임박 세일로 30% 할인 받아서 세전 119엔에 구입했다.

우리나라의 우유 들어간 커피는 이탈리아식으로 카페라떼라고 이름 붙여서 파는데..

일본은 프랑스식으로 카페오레라고 표기하는 걸 보니 재미있었다.

크리미는 잘 모르겠고 지극히 평범한 맛. 커피향이 그리 진하지는 않고 순한 맛이었다.

 

원재료 및 제품 정보.

 

영양성분표.

 

이건 블랙커피. UCC의 무당(無糖) 블랙 커피(KOHYO에서 구입, 375g, 세전 가격 100엔).

부드럽고 깔끔한 맛이라는 설명답게 잡맛 섞이지 않은 깔끔함이 좋았다.

약간 쓰긴 하지만 병입 블랙커피 중에서는 상당히 괜찮은 편.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원재료, 제품 정보 및 영양성분표.

 

숙소에 있는 제빙기를 이용해서 아이스커피(콜라 아니다)로도 마셔보고 뜨겁게도 마셔봤다.

개인적으로는 차갑게 마시는 쪽이 좀더 깔끔해서 좋았다.

 

툴리스커피의 바리스타 블랙 커피(세븐일레븐에서 구입, 390ml, 세전 가격 144엔).

킬리만자로 원두 10%, 브라질 원두 80%, 콜롬비아 원두 10%를 배합했다고 한다.

쓴맛이 거의 없고 아주 부드러웠는데, 너무 부드럽다보니 커피향도 좀 약한 편이어서 아쉬웠다.

 

원재료 및 제품 정보.

 

영양성분표.

이건 뜨겁게 마시는 편이 더 좋았다.

 

오후의 홍차 티 돌체 크렘뷸레(asnas에서 구입, 240ml 세후 가격 173엔).

너무 귀여워서...ㅇ<-<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이미 이걸 쥐고 열차를 탄 상태였다. ㅋㅋㅋㅋ

크렘뷸레라는 이름답게 바닐라향이 나는 밀크티. 달달하면서 향긋하다.

 

오후의 홍차 제품.

 

제품 설명. 크렘뷸레라는 디저트와 오후의 홍차라는 브랜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원재료 및 제품 정보.

 

립톤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밀크티. 영수증을 잃어버려서 가격은 모르겠다.

묽고 순한 밀크티. 떫은 맛 없이 부드럽게 넘어간다.

꽃향기가 나면서 단맛이 강하지 않아서 산뜻한 편.

 

립톤 경의 초상이 뚜껑에 그려져있다.

 

원재료, 제품정보 및 영양성분표.

 

메이지의 시로노히토토키(KOHYO에서 구입, 430ml 세전 가격 149엔).

무슨 뜻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흰 무슨.... 모르겠다. ㅇ<-<

커피우유가 옅은 색인데, 맛도 부드럽다. 커피향이 약하면서 달달한 편.

난 쌉쌀하면서 짙은 향의 커피우유를 좋아하다보니 이건 그저 그랬다.

예전에도 마셨었는데 잊어버리고 또 샀다....ㅇ<-<

 

제품 개봉시 주의사항.

 

원재료 및 제품정보.

 

제품 설명 및 영양성분표.

 

이온의 북해도 우유(KOHYO에서 구입, 500ml 세전 가격 124엔).

홋카이도 우유는 뭐가 다른 걸까 했는데 사실 차이를 잘 모르겠다.

그냥 평범하고 부드러운 우유맛. 홋카이도 현지에서 유통되는 우유는 뭔가 다르겠지?

 

제품 정보.

 

영양성분표.

 

마지막으로 사진을 한번 더 모아봤다.

맛은 리락쿠마 카페오레와 UCC 블랙이 좋았다.

고양이가 그려진 크렘뷸레 밀크티는 귀여워서라도 다음에 또 살 듯.

 

아니, 후추가 있으니 후추를 끼고 밀크티를 마셔야겠다. :D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