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스타벅스]가을 신메뉴 음료 아이스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 찰떡 식빵 우리 단호박 보늬밤 브레드 구매 후기, 스타벅스 빵 추천

by 첼시
반응형

스타벅스의 가을 신메뉴 음료 아이스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그란데 사이즈 기준 6,800원)와

마찬가지로 가을 신메뉴 빵 우리 단호박 보늬밤 브레드(4,500원).

 

<이미지 출처 - https://www.starbucks.co.kr/menu/index.do>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는 진한 커피와 글레이즈드 크림을 넣은 치즈 풍미의 아인슈페너 음료라고 한다.

전통적인 아인슈페너는 블랙 커피 위에 크림을 올리지만 스타벅스의 가을 메뉴는 달콤한 라떼를 크림으로 덮은 게 특징.

우리 단호박 보늬밤 브레드는 국산 단호박, 보늬밤, 찹쌀가루를 넣어 만든 빵이라고 한다.

빵은 Plant Based Food라고 나와있는 걸 보니 식물성 재료만 넣은 모양이다.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는 그란데 사이즈(6,800원)로 우유 많이, 얼음 적게, 초콜릿 드리즐 추가로 커스텀해서 마셨다.

벤티로 주문할까 했는데 에스프레소가 그란데와 벤티 동일하게 2샷만 들어가서 그냥 그란데로 결정.

신메뉴를 사이렌 오더시 별 3개 추가 적립하는 이벤트가 적용되어서 별 적립이 많이 됐다.

 

블랙 글레이즈드 라떼는 음료 위에 글레이즈드 폼과 번트카라멜파우더가 올라간다.

크림의 치즈 풍미는 내 입으로 구분하기 좀 어렵지만, 조금 묽고 흐르는 듯 매끄러운 질감의 크림이 달달했다.

 

아래의 음료는 크림 라떼와 카페 모카를 적당히 섞어놓은 듯 부드럽고 달달한 편이다.

다만 내가 우유를 추가해서인지 커피 풍미는 약했다.

벤티로 마셔도 2샷이면 커피맛이 부족할테니 커피 좋아하는 사람은 샷 추가하는 것을 추천.

 

우리 단호박 보늬밤 브레드(4,500원).

사이렌 오더로 주문하면 따로 지정하지 않아도 기본으로 '데움'으로 주문이 들어간다.

그래서 나도 따뜻하게 데운 빵을 먹었다.

 

빵이 약간 질깃하고 그리 단단하지 않아서 스타벅스에서 주는 칼로 자르기 조금 번거롭긴 했다.

단호박은 수분이 적은 큐브 형태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잘라보니 예상보다 질척거리는 질감이었다.

속재료로 들어간 떡, 단호박, 밤은 예상대로 한쪽에 치우쳐 있었다.

 

안에 들어있는 찰떡과 단호박, 밤이 구수하면서도 은은하게 달큰해서 단호박 영양떡을 먹는 느낌도 난다.

속재료 없는 맨빵만 먹으면 다소 심심해서 각 구역을 번갈아가며 베어먹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찰떡 들어간 빵을 좋아해서 다음 신메뉴는 쑥과 완두배기가 들어간 식빵이 나오면 좋겠다.

제품 중량이 148g으로 적당히 묵직한 편이고 떡과 단호박이 들어있어서 포만감이 꽤 오래갔다.

 

□그동안 사먹었던 스타벅스 음료 및 제품 후기
https://fudd.tistory.com/tag/스타벅스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