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움짤]고얀 고양이 후추

오늘/妙猫

2019.05.10 06:30

거의 한달 만에 상봉하는 건데... 생각보다 그리 나를 반기지 않는 후추. 분명히 내가 여러 차례 말했는데...


[한 달 전]

후추야, 언니 여행 좀 다녀올게.


'???'


집 잘 지키고 있어. 알았지?(라는 말을 다섯 번 정도 반복함)


'????????????'


정성스레 세수하는 후추. 물론 마지막에 눈곱은 내가 떼줘야한다.


후추 그루밍과 집사 궁디팡팡의 환장 컬래버레이션(2배속)


역시 2배속 그루밍 ㅋㅋㅋㅋ


궁디에 앞발을 척 올리고 ㅋㅋㅋㅋ


매일매일 열심이어서 상으로 목욕을 시켜줬다.


털이 많이 뭉쳐서 거의 1년만에 시켜준 듯.


햇살 받은 발도리.


물론 내가 집을 오래 비운 건 사실이지만 그렇게 삐칠 건 없었잖아.


'집사는 말도 안 하고 떠나고... 웅냥웅냥...'


다섯 번 정도 말했잖아. 잘 기다리고 있으라고.


'고양이 언어로 말했어야하지 않냥?'


근엄하게 식빵 굽는 중.


비비 꼬여 꽈배기.


돌돌 말아 롤케이크.


ㅋㅋㅋㅋㅋㅋ 이 이불 참 좋아한다.


새 이불은 기가 막히게 알아요.


다리 뻗고 그루밍.


후추야, 뒷다리가 목성까지 닿겠다. ㅋㅋㅋ


가구를 바꾼 뒤로 갈 곳을 잃은 후추.


기다려. 언니가 새 스크래처 샀단다.


고양이들은 왜 저렇게 자는 걸까?


눈 가리고 자는 척하지만 발가락에 힘준 거 다 보인다.


여행 가려고 메모리카드 바꾼 이후로 처음 찍은 테스트 컷.


테스트 컷2.


다행히 지금은 다시 내 옆에 찰싹 붙어있다.


신발상자 속에 몸을 잘 욱여넣은 후추.


오래오래 행복하게 같이 살자. ÷)




'오늘 > 妙猫'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손한 고양이 후추  (4) 06:30:00
[영상&움짤]고얀 고양이 후추  (10) 2019.05.10
[움짤]혈기왕성한 고양이 후추  (12) 2019.04.19
[영상多&움짤]발그레한 고양이 후추  (12) 2019.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