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스타벅스]티라미수 크림 데니쉬 후기, 크림빵 추천, 돌체라떼 덜 달고 커피맛+우유맛 진하게 커스텀

by 첼시
반응형

 

스타벅스에서 주문한 음료는 아이스 디카페인 돌체 라떼(벤티 사이즈 기준 7,200원),

빵은 티라미수 크림 데니쉬(5,500원).

 

아이스 디카페인 돌체 라떼(벤티 사이즈 기준 7,200원).

내가 갖고 온 컵으로 주문했기 때문에 매장용 컵이 아닌 내 개인컵에 담겨있다.

 

나의 아이스 디카페인 돌체 라떼 커스텀은 위와 같다.
벤티 사이즈 기준으로 우유는 일반우유로 변경해서 우유 많이, 돌체 시럽 2펌프만 넣기, 에스프레소 1샷 추가.

샷 추가시 600원을 추가 부담해야 하는데, 스타벅스 카드로 결제시 해당 추가 금액은 할인된다.
나는 커피맛도 우유맛도 진한 것을 좋아해서 샷을 추가하고, 무지방 우유를 일반 우유로 바꾼다.

대신 돌체 시럽이 다 들어가면 내 입에는 많이 달기 때문에 줄여서 주문하는 편.
(기본 아이스 디카페인 돌체 라떼는 무지방 우유에 돌체 시럽 5펌프, 에스프레소는 4샷이 들어간다)

 

이렇게 주문하면 커피맛도 진하고 우유맛도 진하면서 당도는 과하지 않아 내 입에 잘 맞는다.

 

같이 주문했던 빵은 티라미수 크림 데니쉬(5,500원).

 

포크와 칼을 같이 챙겨준다.

 

부드럽고 달콤한 마스카포네 우유크림을 가득 품은 초콜릿 데니쉬에 커피 시럽, 코코아 파우더를 더했다고 한다.

비슷한 구성의 케이크인 티라미수 컨셉의 디저트 브레드라고 한다.

 

빵을 먹다가 코코아가루가 목에 걸리지 않게 조심할 필요가 있다.

 

빵 자체의 단맛은 강하지 않고, 커피보다는 코코아가루의 향이 더 지배적이다.

데니쉬 페이스트리가 크림의 수분을 머금어 조금 눌린 듯 눅눅하다.

 

빵보다는 크림 쪽이 조금 더 달콤한데 그렇게 단맛이 진한 편은 아니다.

솔직히 티라미수풍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코코아 데니쉬 페이스트리에 우유 크림 듬뿍인 느낌이이서 맛은 괜찮다.

코코아파우더와 크림 때문에 손으로 들고 먹기는 곤란해서 칼로 조금씩 베어먹었는데 쉽게 잘리는 편이다.

스타벅스에서도 5,500원으로 먹을 수 있는 다른 대안이 많아서 재구매는 조금 고민된다.

그래도 우유맛 진한 크림이 나름 괜찮았다(마스카포네 치즈맛까지는 못 느꼈음).

 

□그동안 기록한 스타벅스 후기 모음

https://fudd.tistory.com/tag/스타벅스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