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파스타]톡톡 터지는 날치알 크림스파게티 만들기, 날치알크림파스타 만드는 법

by 첼시
반응형

날치알 넣은 크림소스 스파게티를 만들었다.

재료는 예전에 다듬어서 냉동해뒀던 걸 쓴지라.. 딱히 칼질할 일이 없었다.

통으로 된 재료를 쓴다면 오징어는 한 입 크기로 썰고, 마늘은 편으로, 파르미자노는 잘게 썰면 된다.

내가 쓴 날치알은 45g들이 팩이 네 개 붙은 제품. 한 팩만 떼어서 썼다.

 

재료

버터 10g, 마늘 10g, 페페론치노 4~5개, 해물 100g(새우 네 마리, 오징어 한 줌), 화이트와인,

생크림 200ml, 파르미자노 치즈 40g, 날치알 45g, 스파게티 100g, 소금

 

과정요약

①팬을 달궈 버터를 녹인 뒤, 마늘과 페페론치노를 넣어 향을 낸다.

②버터에 해물을 넣어 볶다가 와인을 부어 비린내를 날린다.

③볶은 해물에 생크림을 붓고 데운 뒤 치즈를 넣어 녹이고, 크림소스 농도가 되도록 졸인다.

④스파게티면을 삶아서 날치알과 함께 크림소스에 넣고 고루 버무린다.

 

팬을 달궈서 버터를 녹인 뒤 마늘과 페페론치노를 넣는다.

페페론치노가 없으면 쥐똥고추나 빨간 건고추를 넣으면 된다.

청양고추도 쓸 수는 있는데 특유의 풋내가 있어서 익은 고추를 쓰는게 낫겠다.

 

마늘이 익으면서 고소한 냄새가 나면 해물을 넣는다.

나는 냉동실에 있던 새우와 오징어를 6:4 비율로 넣었다.

해물이 하얗게 익으면 와인을 조금 붓고 볶아서 비린내를 날린다.

 

볶은 해물에 생크림을 붓고 데운다.

가장자리가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파르미자노 치즈를 넣고 녹인다.

화구가 1개 뿐이어서 팬을 불에서 내리고 면을 삶기 시작했다.

 

냄비에 소금 좀 털어넣고 스파게티를 삶는다.

9분 정도 삶아야하는 제품인데, 소스와 다시 익힐걸 감안해서 7분 30초 익혔다.

 

면을 다 삶으면 소스팬을 다시 가열하고 면과 날치알을 넣는다.

이 때 날치알은 꽁꽁 언 것 그대로 넣기보다는 조리 전에 꺼내서 살짝 녹여두는게 좋다.

날치알은 크림소스 만들 때 처음부터 넣어도 되고 나처럼 완성 직전에 넣어도 된다.

각자의 기호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이렇게 완성!

레어의 날치알. 가격이 비싸서 몇번 집었다 내려놨다를 반복했다.

45g 짜리 네 팩, 총 180g에 7,980원... 더 저렴한 제품도 있었는데 그건 품절이었다. 에잇.

 

한입 먹어보고 앞에서 가졌던 아쉬움이 싹 사라질 정도로 맛있었다.

크림소스에 파르미자노를 넣어서 기본적인 고소함이 있고, 거기 페페론치노가 들어가니 적당히 매콤했다.

비릿함보다는 감칠맛이 강한 해물에, 톡톡 터지면서 짭조름한 날치알이 더해지니 정말 맛있었다.

내가 만들어놓고도 맛있다 맛있어 소리가 연신 나올 정도로 괜찮은 파스타였다. 맛있었다! :D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