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언니네 이발관

by 첼시
반응형

언니네 이발관.

대학 시절 처음 알게 된 밴드이자 내 인디 음악에 물꼬를 튼 뮤지션 중 하나.

1집부터 5집까지 전 앨범을 모두 갖고 싶었는데... 2집 후일담은 못 샀다.

일단 있는 것만 모아서 찍어봤다.

 

1집 비둘기는 하늘의 쥐

2집 후일담

3집 꿈의 팝송

4집 순간을 믿어요

5집 가장 보통의 존재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반은 3집 꿈의 팝송.

3집 곡 목록에는 정작 꿈의 팝송이 없고 2집과 4집의 4번 트랙으로 수록되어있다.

1,2집은 다소 거칠고 시니컬한 분위기인데 3집은 좀더 경쾌한 느낌이다.

경쾌한 가운데에서도 우울함이 느껴지는게 언니네이발관의 특징이라면 특징이지만.

 

3집에서 특히 좋아하는 노래는 1,2,5,6,8번 트랙이다.

1.헤븐 2.나를 잊었나요? 5.울면서 달리기 6.2002년의 시간들 8.불우스타(不遇STAR)

<울면서 달리기>로 언니네 이발관을 처음 알게 되었고 <2002년의 시간들>을 듣고서 이 밴드가 확 좋아졌다.

 

물론 다른 앨범들도 다 좋아하지만 3집을 가장 즐겨듣는다는 얘기고.

1집의 <생일 기분>, <미움의 제국>

2집의 <어제 만난 슈팅스타>

4집의 <태양 없이>, <꿈의 팝송>, <순간을 믿어요>

5집의 <너는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가?>,<아름다운 것>,<알리바이>, <나는>

다들 너무나도 좋다. 일부러 찾아서 들으며 기분전환을 할 정도로.

 

내게 언니네 이발관의 매력을 알려준 <2002년의 시간들>.

(사실 전앨범 통틀어서 가장 좋아하는 곡은 4집의 <태양 없이>다.)

<2002년의 시간들>은 전형적인 언니네 이발관 노래보다는 가볍고 부드럽고 달콤한 곡이다.

 

추억이 깊을수록 생기 없는 날들이 너무나 힘들어

 

나를 아는 정말 많은 사람 중에 그 많고 많은 사람 중에
날 찾는 이 없어 아무도 없어 그래도 괜찮은 건지 잘 모르겠지만

 

"바람이 있다면 나도 너희들의 흔한 얘기 나누고 싶어"

 

나를 보는 너희 마음 나는 알아 그 너희 마음 나는 알아
난 가진 게 없어 나은 것도 없어 그게 뭐 어쨌다는 거니

     <2002년의 시간들>中

 

분위기가 경쾌하건 차분하건 언니네 이발관의 노래는 공통적인 우울함이 흐르고 있다.

주류에 편입되지 못하고 변두리를 맴도는 청년의 혼잣말 같은 느낌이 든다.

 

간만에 언니네 이발관 홈페이지에 들어갔다가 6집 준비 소식을 읽고, 신규 음원을 구입하고 두서없이 적었다.

언니네 이발관 홈페이지 주소는 길지만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다.

http://www.shakeyourbodymoveyourbody.com/

'장난감 > 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코어  (10) 2016.03.25
퀸 QUEEN GREATEST HITS ⅠⅡ&Ⅲ  (28) 2016.03.12
크러쉬(Crush)  (16) 2016.03.01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