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강릉]시원한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교동점 후기

by 첼시
728x90
반응형

지인하고... 강릉에 왔다. 먹으러

우선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에 가서 막국수를 먹어보기로 했다.


대표메뉴인 메밀 막국수는 동치미막국수(8,000원), 회비빔막국수(9,000원), 사리(3,000원),

수육은 소(27,000원), 대(34,000원), 사이드는 메밀만두(6,000원), 메밀전병(6,000원)이 있다.

계절메뉴로 메밀전(7,000원), 메밀만두국(8,000원), 메밀칼국수(7,000원), 메밀장칼국수(7,000원)이 있고,

불고기전골은 따로 예약해야되는 모양.


동치미막국수는 동치미 네 국자, 설탕 두 스푼, 식초, 겨자를 넣고 노른자를 풀어 먹고,

열무비빔막국수는 설탕, 식초, 겨자, 기름을 동치미 한 국자를 넣어 먹으면 맛있다고 한다.


메뉴판에는 회비빔막국수라고 되어있는데, 이 비빔막국수에 열무김치를 따로 넣으라는 건가...?


참기름, 겨자, 식초. 납작한 통에 들어있는 건 설탕.


열무김치와 무 초절임.

김치가 적당히 새콤하면서 톡 쏘는 게 맛있었다.


그리고 큼직한 그릇에 한가득 나오는 동치미.

살얼음이 가득 껴있고 도톰하게 썬 무도 두어 토막 들어있다.


그리고 내가 주문한 동치미막국수(8,000원).

툭툭 끊어지는 메밀면 위에 김가루와 굵게 빻은 참깨가 수북히 올라가있다.

갈색으로 보이는 건 아마도 무 장아찌 다진 것일 듯. 옆에 달걀도 반쪽 놓여있고.


우선은 동치미 국물만 넣어서 맛을 봤는데 국물이 약간 달긴 하지만 시원하고 쨍하다.

그냥 먹을 때는 별도의 조미가 필요하지 않지만, 막국수 면발과 함께 먹을 때는 설탕, 식초, 겨자를 넣는 게 훨씬 맛있다.

속이 뚫리는 것 처럼 시원한 맛이 좋았다. 맛있어... 맛있어...


메밀전병(6,000원).

이런 곳에서 으레 맛볼 수 있는 예상 가능한 맛.

그래도 차가운 막국수와 따끈한 전병을 번갈아가면서 먹는 게 좋았다.

칼칼한 김치소가 아작아작 씹히는 것도 나름 별미였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근처 카페로 이동했다.


널찍하고 깔끔한 공간.


오페라 햇을 연상시키는 조명이 재미있군.


가격은 안 쌈...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가 3,500원이다.

이 가게는 초콜릿 전문점인지 핫초코 종류가 다양한 편. 가격대는 5-6,000원 선이다.


사진 붙은 메뉴판... 엄청 많다.


수제 초콜릿은 개당 2,000원 선. 서울과 비슷하다.


지인이 주문한 아메리카노와 내가 주문한 에스프레소 꼰빠냐.

에스프레소 꼰빠냐 주문할 수 있는 카페가 많지 않은데, 여기서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지인 덕분에 실컷 잘 먹었다. ㅋㅋ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교동점 위치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171-14 | 강릉삼교리동치미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