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진한 멸치국물이 인상적인 양푼국수의 비빔/잔치국수

밖에서먹기/용산

2018.11.19 06:30

집 근처에 있는데 한번도 안 가봤던 양푼국수.

솔직히 나는 웬만하면 요리를 해먹는 편이다보니 외식은 거의 안 하는데...ㅇ<-<

엄마가 내 집에 놀러오셨다가 궁금하다면서 가보자고 하셨다.


메뉴는 아주 단출.

잔치국수(4,500원), 비빔국수(5,500원), 고기만두(4,000원), 떡만두국(6,000원)이 기본이고,

그외 계절메뉴로 양푼비빔밥, 평양냉면, 비빔냉면(이상 각 6,000원)이 있다.

곱빼기는 500원 추가해서 먹을 수 있는데, 현금 결제시 곱빼기를 요청하면 무료로 해준다.


주문은 자판기에서 할 수도 있고(단, 현금결제만 가능), 카드 결제시에는 사장님께 직접 말하면 된다.

자판기에서 주문서가 나오면서 자동으로 주문이 들어가니 따로 식권을 제출하거나 할 필요는 없다.

단, 곱빼기로 먹고 싶다면 이 부분은 따로 말을 해야한다.


냅킨과 수저, 그리고 후추, 고춧가루 등의 양념.


식사는 자리까지 갖다주지만 반납은 손님이 스스로 해야한다(가게가 워낙 작아서 많이 움직일 필요도 없다).


반찬은 직접 갖다먹어야해서 김치와 단무지를 가져왔다.

김치는 잘 익어서 새콤하고, 단무지는 얄팍하고 시원하다.


왼쪽은 엄마가 주문한 비빔국수(5,500원), 오른쪽은 내가 주문한 잔치국수(4,500원).

참고로 비빔국수를 주문하면 멸치육수를 곁들이는 국물로 내준다.


비빔국수(5,500원) 비벼봤다.

양념맛이 과하지 않고 고명과의 조합도 좋다.

잘게 썬 배, 상추, 오이, 김치, 콩나물, 김채, 삶은 달걀 등에 탱탱하게 삶아낸 면발이 어우러지니 기분 좋은 맛.

집에서 먹는 것처럼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입맛 당기는 느낌이 좋다.


잔치국수(4,500원) 대충 풀어봤다.

마찬가지로 면발은 적당히 탱탱해서 좋다.

그리고 이 가게를 들어설 때 멸치육수 냄새가 워낙 진해서 인상적이었는데 역시...!!!

진하고 개운하고 시원한 육수가 맛있다.

육수만 좀더 리필하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다.


혹시 모자라면 더 넣어먹으라고 사리를 약간 더 내주는 것도 좋고.

별도로 곱빼기 주문을 하지 않았는데도 이렇게 받았다.

참고로 일반 양이 아주 많지는 않기 때문에 잘 먹는 사람이라면 곱빼기를 추천.


지난번에 비빔국수를 포장해서 먹은 사진.

집 근처에 있어서 고마운 가게라는 생각이 들었다.


□용산 양푼국수 위치

용문시장 쪽에 있다.

멀리서 찾아올 정도는 아니지만 인근 동네 주민에게는 추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용문동 25-37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