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아름다웠던 모래 정원, 교토 은각사(긴가쿠지, 지쇼지)

마실/'19.5 간사이

2019.06.03 06:30

교토에 왔으니 정원은 한번 거닐고 가야겠다 싶어서 은각사로 향했다.

3년 전에는 구름 낀 2월에 왔었지. 그 때의 기억이 좋아서 재방문했다.


급하게 찍고 들어가는 입구.


이번에는 이런 사진도 찍었네. ㅋㅋ 액자 느낌으로 잡아봤다.


여전히 잘 관리되고 있는 모래 정원.


천천히 거닐어본다.


오랜만에 와도 좋다.


수북하게 쌓인 동전들.


늦봄에서 초여름으로 넘어가는 시기라 이끼의 촉촉함은 좀 덜했다.


쪼르르 흘러내리는 물줄기.


자그마한 다리를 지나 산책로를 걷는다.


사람은 제법 많았지만 묘한 고요함과 여유가 흐르고 있었다.


구름이 점점 걷히기 시작했다.


소풍 온 학생들도 있었다.


폐쇄중인 통로도 찍어봤다.


이번에는 광각 렌즈를 가져가서 은각사 일원을 담을 수 있었다.


호젓하고 청량한 분위기가 좋았다.


떠나는 길에 들른 마츠바야라는 디저트 가게.


말차 버블티를 마셨다. 얼마였더라??? 450엔이었나? 500엔이었나?

녹차의 씁쓸함은 좀 부족하고 단맛이 강했지만 나름 교토 기분 내기 좋았다.


그리고 철학의 길을 좀 거닐다가 숙소 쪽으로 돌아가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은각사 위치 및 관람 정보

배관시간(拝観時間), 즉 관람시간은 09:00-16:30. 다만 입장 마감이 16:30이고 관람 종료는 16:50이다.

입장료는 어른 500엔, 어린이 300엔.

촬영은 가능하지만 삼각대 사용은 금지되어있고, 자전거와 식음료도 반입 불가.


□전에 다녀왔던 은각사 관련 글

2016/03/25 - 고요함이 흐르는 은모래 정원, 교토 은각사 긴카쿠지(銀閣寺) 지쇼지(慈照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