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복숭아 후기, 천도와 백도를 닮은 신비복숭아

사서먹기/주전부리

2020. 6. 23. 06:30

신비복숭아(중과 1kg, 마트 가격 19,900원)

ㅅㅅㄱㅁ에서 기획전을 하길래 구입해본 신비복숭아.

천도와 백도를 닮은 복숭아 같다고 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천도복숭아 조생품종인데, 겉은 천도처럼 생겼지만 속살은 백도맛이 나는 품종이라고 한다.

자연맛남이라는 판매자에게 주문했는데 후기를 보니 반반이라서 좀 당황스럽군...

나야 좋은 제품으로 받아서 다행이지만, 무른 과일을 받은 사람들은 불만이 생길 만하겠다.


나는 중과 크기로 주문해서 1kg 한 팩에 신비복숭아가 총 9과 들어있다.

천도처럼 털 없이 매끈한 표면이 눈에 띄는데, 색조합은 아주 옅은 연두색과 진한 빨강인 것이 사과 생각도 나고.

신맛을 좋아한다면 단단할 때 바로 냉장보관하고, 좀더 잘 익은 걸 원한다면 하루이틀 더 후숙했다가 냉장하면 된다고 한다.


달걀(특란)과 나란히 놓고 크기를 비교해봤다.

중과는 한 개당 110g 정도의 중량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반으로 가르면...

아, 신비복숭아는 씨앗이 잘 쪼개지는 편이다.

그래서 지금 사진 속에서 아몬드처럼 보이는 부분 외에도, 주변에 우둘투둘한 영역까지 모두 씨앗이다.

그냥 반으로만 갈라지는 것이 아니라, 씨앗 자체가 자잘하게 부서질 수 있기 때문에, 먹을 때 치아가 손상되지 않게 주의할 필요가 있다.


한입 먹은 사진은 일단 접어둔다.

잘 익은 신비복숭아는 말 그대로 백도처럼 상큼하면서 아련한 향긋함이 있고 새콤달콤한 과즙이 가득하다.

수확 시기가 짧아서 오래 맛보기 힘들다는 게 아쉽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사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