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파스타]매콤한 파르미자노 크림페투치니, 매운 해물 크림소스 파스타 만들기

by 첼시
반응형

재료

버터 5g, 마늘 10g, 페페론치노 두세개, 오징어 50g, 새우 50g, 화이트와인 1T,

생크림 200ml+페페론치노 대여섯개, 파르미자노 치즈 40g, 페투치니 80g, 숏파스타 20g, 소금, 우유

 

과정요약

①생크림에 칼집 넣은 페페론치노 대여섯개를 넣어 하룻밤 둔다.

②오징어에 격자로 칼집을 넣고, 파르미자노 치즈는 잘게 썬다.

③중불로 달군 팬에 버터를 두르고 마늘과 페페론치노 두세개를 볶아 향을 낸다.

④마늘 볶은 버터에 새우와 오징어를 넣고 익히다가 화이트와인을 넣어 비린내를 날린다.

⑤새우와 오징어에 생크림을 붓고 파르미자노를 넣어 크림소스 농도가 되도록 졸인다.

⑥파스타를 삶아서 크림소스에 넣고 잘 버무려가며 졸여서 마무리한다.

 

T=Table spoon=15ml

 

크림소스를 맵게 만들려고 페페론치노에 칼집을 넣은 뒤, 생크림에 넣어 하룻밤 두었다.

이렇게 해도 많이 매워지진 않으니 불나는 소스를 만들고 싶다면 고추를 빻아서 넣는게 좋겠다.

 

오징어는 격자 칼집을 넣어 먹기 좋게 썰고, 파르미자노 치즈는 잘게 썰었다.

얼마 전에 큼직한 오징어를 하나 사서 내장 빼고 칼집 넣고 한 입 크기로 썰어서 착착 나누어 냉동했다.

손질된 줄 알고 샀는데 오징어의 두 눈이 나를 부릅뜨고 노려보고 있었다.

눈싸움하기 싫어서 엎어놓고 손질했는데... 하... 이런건 여러번 해도 익숙해지지 않는다. ㅠㅠ

 

중불로 달군 팬에 버터를 두른 뒤 마늘을 볶아서 향을 낸다.

마늘 가장자리가 말갛기 익기 시작하면 새우와 오징어를 넣어서 볶다가 와인을 넣어 비린내를 날린다.

화구가 두 개 이상이면 이 때 파스타를 삶기 시작한다. 난 인덕션이 하나여서 좀 이따 면을 익힐거다.

 

오징어와 새우가 하얗게 익으면 생크림과 파르미자노 치즈를 넣는다.

5,6분 정도 졸이니 어느 정도 크림소스처럼 변하길래 불에서 내렸다.

 

그 불에 이어서 파스타를 삶기 시작한다.

둥지 모양의 페투치니와 푸실리, 심슨, 디즈니 캐릭터 모양의 숏파스타를 푹 익도록 삶았다.

 

삶은 파스타의 물기를 빼서 크림소스에 넣고 중불로 가열하면서 버무렸다.

소스가 면에 잘 배도록 2,3분 정도 골고루 뒤적여줬다.

 

그러면 완성!

지난번에 만든 피클을 곁들이고 파슬리 약간으로 마무리했다.

 

페페론치노의 매운맛이 크림에 녹아든게 별미다.

매워매워 이런 느낌보다는 얼얼하면서 뜨거운 열기가 올라오는 그런 매운맛이다.

파르미자노가 낱낱이 쪼개지면서 크림소스에 스며서 고소하고 짭짤하고 향긋했다. 맛있었다! :D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