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Simpson

하코다테 라멘집 '마이도'의 시오라멘과 교자, 하코다테 밥집

by 첼시
반응형

홋카이도는 지역별로 유명한 라멘이 다른데 내가 머무르던 삿포로는 미소, 하코다테는 시오가 그러하다.

하코다테에 도착한 후, 호텔 체크인 시간이 좀 남아서 그동안 간단하게 점심이나 먹을까 하고 돌아다녔다.


그러다 발견한 마이도 maido まいど

유노카와 온천 근처의 라멘집이다.

라멘, 교자(군만두), 챠항(볶음밥) 등을 판매하는 식당이다.


□하코다테 라멘집 마이도 메뉴 간단 소개

추천은 시오라멘(730엔). 하코다테에서 사랑받는 라멘이기도 하다.

라멘 메뉴는 쿠로시오라멘(750엔), 쇼유라멘(730엔), 미소라멘(780엔), 카라미소라멘(830엔) 등이 있다.

그 외 식사 메뉴는 챠항(볶음밥, 620엔), 하후챠항(볶음밥 절반 420엔), 라이스(공깃밥, 200엔), 쇼라이스(150엔),

사이드 메뉴는 교자(군만두 5ea, 380엔), 카라아게(닭튀김 5ea, 480엔), 김치(120엔), 완탕(5ea, 280엔/10ea, 500엔).

기간 한정 신메뉴로 이까노시오카라챠항(오징어를 넣고 소금간을 한 매운 볶음밥, 700엔)도 있었다.

토핑 메뉴는 차슈만 350엔이고 나머지는 일괄 120엔.

120엔짜리 토핑은 버터, 네기(파), 콘(옥수수), 김치, 멘마(죽순), 완탕, 타마고(달걀)의 일곱 가지.


면 메뉴는 추가 비용을 내면 글루텐 프리(+200엔)곱빼기(+120엔)로 변경할 수 있다.


음료 메뉴 중 맥주는 삿포로 클래식(550엔), 삿포로 블랙라벨(600엔), 논알콜(460엔)이 있다.

일본주(500엔), 가쿠빈 하이볼(캔제품인 듯, 330엔), 청량음료(오렌지주스, 우롱차, 가라나, 각 200엔)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아마 소비세 8%가 포함된 가격이었던 것 같다.


시원한 물과 깔끔하게 정리된 젓가락, 양념.

양념은 간장, 식초, 라유(매운 고추기름), 시치미(고춧가루 비슷한 양념) 등이 있다.


추천 메뉴인 시오라멘(730엔)과 교자(5ea, 380엔)를 주문하고 기다렸다.


먼저 나온 시오라멘(730엔).

부드러운 차슈, 빵인지 유부인지 헷갈리는 무언가와 멘마, (아마도)청갓, 잘게 썬 파 등이 올라가있다.

시오라멘에는 달걀 토핑이 없으니 원한다면 120엔 내고 추가해야한다.

개인적으로는 깔끔한 국물맛을 위해 달걀을 넣지 않는 편이 좋은 듯.


시오라멘답게 짭조름하면서 감칠맛나는 국물에 고들고들한 면발이 잘 어울린다.

뜨끈뜨끈한 국물 한 모금 들이키고 후루룩 국수를 삼키니 몸이 따뜻해졌다.

밥 먹는 동안 기상이 변화무쌍해서 비바람이 거칠게 휘몰아쳤는데 가게 안에 있으니 아늑하고 편안했다.


곧 뒤이어 나온 교자(5ea, 380엔).

접시 왼쪽에 오목하게 패인 부분이 있어서 거기 간장, 식초, 라유를 조금씩 붓고 찍어먹었다.


한쪽은 구워져있고, 한쪽은 찐 듯하게 촉촉한 질감.

대파와 마늘향이 나는 만두소에 육즙도 가득하다.

개인적으로는 라멘이 만두보다 더 맛있었지만, 이것도 곁들여먹기에는 괜찮은 정도.


□하코다테 라멘집 마이도 MAIDO Ramen ラーメン まいど 위치 및 영업시간

마이도는 유노카와 온천 근처에 위치하고 내가 묵었던 호텔 반소와도 가깝다.

영업시간은 점심 11:30–14:45, 저녁 17:00–20:45

페이스북 계정은 https://www.facebook.com/maido1101


운영은 젊은 부부 두 분이 하는데 아주 친절하다.

하코다테에는 처음 왔고, 고독한 미식가의 마츠시게 유타카 팬이라고 하니 까르르 웃음보 터지고 난리남. ㅋㅋㅋ

호텔 반소에 묵고 있다고 했는데, 그곳 온천이 꽤 좋으니 많이 이용해보라는 추천도 받았다.

음식도 맛있었고 분위기도 편안하고 즐거워서 다음에 또 가보고 싶다.


다만 다른 리뷰를 보니, 다수의 일본 식당처럼 점내 흡연이 가능한 모양이다.

내가 방문했을 때는 다행히도 흡연자가 없었다.


□하코다테 라멘집 마이도 메뉴 간단 소개

추천은 시오라멘(730엔). 하코다테에서 사랑받는 라멘이기도 하다.

라멘 메뉴는 쿠로시오라멘(750엔), 쇼유라멘(730엔), 미소라멘(780엔), 카라미소라멘(830엔) 등이 있다.

그 외 식사 메뉴는 챠항(볶음밥, 620엔), 하후챠항(볶음밥 절반 420엔), 라이스(공깃밥, 200엔), 쇼라이스(150엔),

사이드 메뉴는 교자(군만두 5ea, 380엔), 카라아게(닭튀김 5ea, 480엔), 김치(120엔), 완탕(5ea, 280엔/10ea, 500엔).

기간 한정 신메뉴로 이까노시오카라챠항(오징어를 넣고 소금간을 한 매운 볶음밥, 700엔)도 있었다.

토핑 메뉴는 차슈만 350엔이고 나머지는 일괄 120엔.

120엔짜리 토핑은 버터, 네기(파), 콘(옥수수), 김치, 멘마(죽순), 완탕, 타마고(달걀)의 일곱 가지.


면 메뉴는 추가 비용을 내면 글루텐 프리(+200엔)나 곱빼기(+120엔)로 변경할 수 있다.


음료 메뉴 중 맥주는 삿포로 클래식(550엔), 삿포로 블랙라벨(600엔), 논알콜(460엔)이 있다.

일본주(500엔), 가쿠빈 하이볼(캔제품인 듯, 330엔), 청량음료(오렌지주스, 우롱차, 가라나, 각 200엔),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아마 소비세 8%가 포함된 가격이었던 것 같다.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Chelsea Simpson

첼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