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하네다 공항 식당 추천, 에어포트 그릴&바의 함박스테이크와 비프스테이크

마실/'18.10 하코다테

2018.11.24 06:30

아침은 기내식으로 먹었고... ANA 일본 국내선은 기내식이 따로 없기 때문에 점심을 챙겨먹어야했다.

3시간 정도밖에 여유가 없었기 때문에 공항 식당에서 식사를 해결하기로 했다.


우리가 환승하러 온 곳은 도쿄 하네다 공항 제2터미널.


내가 도쿄에 오긴 온 건가...


4층에 식당이 쭉 모여있어서 올라가보기로 했다.

원래 가려고 했던 곳은 일식을 파는 햐쿠젠(百膳)인데, 그 가게는 국제선 터미널에 있어서 가지 못했다.


11시를 조금 넘긴 시간이었는데, 이른 점심 때임에도 불구하고 줄이 꽤 길었던 에어포트 그릴앤바.


스테이크, 함박, 오므라이스, 카레 등 경양식 풍의 메뉴가 많아서 점심식사하기 괜찮아보였다.


레스토랑 겸 바로 운영되는 곳이어서 인테리어도 그런 느낌.


이 가게의 가장 큰 장점은 탁트인 경관!


공항 쪽 창가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눈이 시릴 정도로 시원한 경치를 구경할 수 있다.


※창가자리에 앉고 싶을 때 회화 표현 방법

창가 자리가 될까요? : 마도기와노세키가 데키마스까? 窓際の席ができますか?

창가 자리로 부탁합니다. : 마도기와노세키데 오네가이시마스 窓際の席でお願いします


도쿄 타워도 구경할 수 있다. 이날 화창했던 하늘도 한 몫 했다. :D


인기 메뉴는 온천달걀과 소시지를 곁들인 함바그(소비세 포함 1,391엔), 비프 로스 스테이크(소비세 포함 1,600엔).

함바그와 스테이크를 하나씩 주문하고 식사는 모두 밥으로 골랐다(밥, 빵 중 선택 가능).

음료는 콜라만 하나 주문했는데 소비세 포함 360엔이어서 '공항식당이긴 하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커피에 넣는 크림, 시럽, 설탕과 냅킨.


집기류.


이건 엄마가 주문하신 비프스테이크(소비세 포함 1,600엔).

주문할 때는 (메뉴판 짚으면서 ㅋㅋ) "규 로스 스테이크 오네가이시마스." 하면 된다.

가격이 가격인 만큼 두께도 얇고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무난하게 먹을만하다.

밥도 괜찮고 함께 나오는 감자, 옥수수가 특히 맛있다.


이건 내가 주문한 온천달걀과 소시지를 곁들인 함박스테이크(소비세 포함 1,391엔).

메뉴판 정확하게 읽는 법을 몰라서 그냥 "고노 온센타마고또 소시지노 함바그 오네가이시마스."라고 했다.

해당 메뉴를 짚으며 주문했기 때문에 직원도 정확히 알아들은 듯.


온천달걀은 터질 수 있어서인지 따로 담아준다.


함바그 위에 올려서 이렇게 톡! 터뜨려 먹으면 된다.

동양정의 그것과 비교하면 좀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은 함박스테이크.

감자와 옥수수는 역시나 맛이 좋았고, 짭조름한 소스에 고소한 달걀과 함바그가 밥과 참 잘 어울렸다.

공항 식당답게 그리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만족스러운 편.


그리고 난 이렇게 하코다테에 또 오게 되는데...


□에어포트 그릴 앤 바의 위치 및 영업 정보

위치 : 하네다 공항 제2여객터미널 4층(총 110석, 전석 금연)

영업 시간 : 08:00-21:30(라스트 오더 21:00)


적당한 가격대에 무난한 식사를 하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