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만족스러운 함박과 디저트, 오사카 경양식당 동양정

마실/'19.3 오사카

2019.04.08 06:30

간사이 여행할 때 평균적으로 한번 이상은 들르게 되는 동양정.

호일에 싼 함바그가 유명한 경양식당.


예전에 찍은 것이어서, 메뉴 가격은 어느 정도 변동이 있을 수 있다(100-200엔 내외).

간단하게 정리하면 A세트(14,000원 정도, 토마토+메인+밥/빵), B세트(18,000원 정도, A+디저트+커피/차)인데,

이번에 가보니 C세트(B+콘크림수프)가 새로 생겼다!

C세트 가격이 정확히 기억나지를 않는데...ㅠㅠㅠ 22,000원 내외였던 듯.

하도 자주 다녀서 메뉴 찍는 걸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바람에 잊어버렸다.


어니언링 주문했더니 함께 내어준 백년 소스.

시큼한 게 딱 우스터소스맛이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전채 토마토.


껍질 벗긴 토마토 밑에 마요네즈를 넣어 버무린 양파채, 오이채, 참치가 깔려있다.

차갑고 달콤한 토마토 과육과 고소한 참치 샐러드가 잘 어우러져 상큼하니 입맛이 살아난다.


그리고 단품으로 주문해본 어니언링.

이것도 가격이... 기억이... 아마 600-700엔 선이었던 듯.

신선한 양파를 고리 모양으로 썰어서 빵가루를 입혀 튀겨낸다.

기름이 좀 덜 빠진 게 아쉽긴 하지만 양파 특유의 단맛과 바삭하게 부서지는 튀김옷이 맛있다.


그리고 C세트로 받았던 콘 크림 수프.

묽지만 달콤하고 보드랍고 향긋하다. 자잘한 옥수수 알갱이도 좋고.

그렇지만 이걸 먹다보니 생각나는 게...


훨씬 저렴한 포테토팜의 홋또 콘 포타주가 생각났...

그래서 C세트는 이번에 먹어본 것으로 만족하고, 다음에 재주문하지는 않을 듯.


호일은 처음에 봉해져서 나오는데 이걸 포크와 칼 등으로 찢으면 뜨거운 함박이 모습을 드러낸다.

버터 올린 감자와 물냉이가 함께 나온다.


소스 끓는 움짤 한번 찍어주고.


짭조름한 감칠맛과 토마토의 산미가 좋은 균형을 이루는 소스.

잘 반죽한 고기가 입 속에서 녹아내리는 맛이 좋다.


세트에 포함된 커피. 각설탕은 언제나와 같이 라 빠르쉐.

신맛 강하지 않고 적당히 쌉쌀한 커피여서 디저트와 먹기 좋다.


오랜만에 만나는 캐러멜 쇼콜라...ㅠㅠㅠㅠ 마시따!


티라미수도 역시 훌륭해. ㅠㅠㅠㅠ


그리고 단품으로 따로 주문한 크렘 뷸레.


즉석에서 토치로 녹여주는 설탕층을 숟가락으로 톡! 토독톡! 깨서 먹으면 입 속에 기쁨이 가득 찬다.

늘 그래왔듯 이번에도 맛있었다! :D